[대전시다문화]쓰레기 재활용법, 제대로 알고 하자

[대전시다문화]쓰레기 재활용법, 제대로 알고 하자

  • 승인 2020-11-11 15:58
  • 신문게재 2020-11-12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일상생활에서 배출되는 쓰레기양이 늘어가면서 흙과 지하수 오염, 대기 오염 등 환경 문제가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다. 이에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쓰레기종량제’ 제도와 분리수거제가 일찍이 실시됐고 어느 정도 정착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직도 재활용 가능한 품목과 이들의 올바른 분리에 대한 정확한 인식이 부족한 것이 부끄러운 현실이다.



쓰레기 분리의 가장 기본은 일반 생활 쓰레기와 재활용 가능한 품목을 분리하는 것이다. 재활용이 가능한 품목(종이, 병, 플라스틱, 캔, 비닐, 음식물)을 제외한 모든 생활 쓰레기는 일반 종량제 봉투에 담아서 배출한다. 그러나 다음 물건들은 재활용 가능하다고 흔히 오해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배출에 유의해야 한다.

◆ 스티로폼류: 색깔이 들어있는 스티로폼, 건축용 스티로폼 등

◆ 종이류: 영수증, 코팅된 종이나 종이컵, 기름 종이, 화장지, 벽지, 부직포 등

◆ 플라스틱류: 알약 포장재, 카세트테이프, 일회용 테이크아웃 컵 등

◆ 유리류: 깨진 병, 내열 유리, 조명기구용 유리 등

◆ 비닐류: 오염되거나 라벨 등이 붙어 있는 비닐류

◆ 기타: CD, 칫솔, 문구류, 노끈, 컵라면 용기, 아이스 팩, 과일 망/과일 포장재, 포장용 완충재, 도자기류, 재활용 마크 없는 장난감, 유모차 등



일상에서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는 거름 및 동물 사료를 만드는 중요한 자원이므로 별도의 음식물 쓰레기봉투에 꼭 분리하여야 하지만, 아래의 부속물들은 재활용되지 않는다.

◆ 육류: 돼지, 소의 뼈다귀 또는 털

◆ 껍데기: 조개, 굴, 게 / 달걀, 메추리알 / 땅콩, 밤 등

◆ 채소류: 통무, 통배추, 통호박, 통수박, 김장 쓰레기

◆ 기타: 복숭아, 살구 등의 씨, 고추씨, 옥수수의 껍질과 속대, 파 등의 뿌리, 차나 한약재의 찌꺼기



재활용 가능/불가능 품목을 잘 분리했다면, 마지막 단계는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따르는 것이다.

◆ 택배 상자는 송장이나, 테이프 등을 모두 제거한다.

◆ 모든 재활용 물품(스티로폼 상자, 병, 캔 등)은 내용물을 비우고 깨끗하게 세척 후 분리 배출한다. 특히 투명 페트병은 병에 붙은 라벨이나 스티커 등도 말끔하게 제거한 후 납작하게 눌러서 배출한다.

◆ 음식물 쓰레기는 어패류의 껍데기, 과일류의 씨, 육류의 뼈 등을 분리 후 물기를 최대한 제거해 배출한다.

환경오염이 날로 악화 되는 요즘 각 가정에서부터 되도록 쓰레기양을 줄이고, 재활용 가능한 쓰레기를 잘 처리하려는 노력이 절실하다. 올바른 재활용 분리수거를 통해 환경과 지구를 살리는 데 동참해 보면 어떨까?



이미경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1년] "스포츠복지·클럽 선진도시 발돋움"
  2.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3.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4.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5.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3. 세종시 공동주택 분양비율 놓고 '시끌'
  4.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5.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