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실버라이프]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 승인 2018-04-15 10:25
  • 신문게재 2018-04-13 12면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증명사진2
지난 3월 21일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는 춘분(春分)이었다.

봄기운이 완연해야 할 춘분에 제주도를 비롯한 전국이 한겨울처럼 눈이 쌓였었다. 대전도 예외는 아니어서 기상관측 이래 24년 만에 5.6cm 최대 적설량을 기록한데 이어 대구는 3월 하순에 내린 눈으로는 가장 많은 3.3cm로 108년 만에 보는 기이한 현상이었다고 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한 한파와 폭설이 시베리아에서 불어오는 찬 공기가 주범이었다고 한다. 봄은 사라지고 전 세계 기상이변이 속출했다.

세계가 한파와 폭설이 몰아치는 기상이변으로 곤욕을 치렀다.

프랑스 파리의 명소인 에펠탑이 결빙을 이유로 문을 닫았는가 하면 영국에서는 최대 20cm 폭설이 내렸다.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선 강풍과 악천후로 인해 바닷물 수위가 높아지는 현상이 벌어져 산마르코 광장이 물에 잠겼다. 미국 플로리다는 29년 만에 눈이 내렸고 나이아가라폭포 주변이 꽁꽁 얼어붙어 주변에 얼음이 떠다니기도 했다.

이와 반대로 남반구는 폭염이 몰아쳤다. 호주 시드니는 1939년 관측 이후 가장 높은 47.3도까지 기온이 치솟았다. 북극은 영상 2도를 기록해 이탈리아 로마보다 따뜻했다고 한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노르웨이 산맥서 청동기 유물 2000여점이 발굴됐다는 보도는 지구온난화의 선물을 방불케 했다. 지구평균 온도가 점진적으로 오르는 현상이 지구온난화라면 기후변화는 기후 패턴이 예전처럼 예측 가능하지 않은 상황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렸한 나라이지만 현실은 봄이 점점 사라지는 형국이다. 봄이 오는가 싶으면 곧바로 여름으로 맞기 때문이다.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를강 건너 불처럼 간과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생존권과 직결되는 현실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선 작은 노력이 필요하다. 소위 녹색생활 실천만이 유일한 대안이다. 지구온난화를 줄이기 위해선 매월 22일은 '대중교통의 날'로 자가용 대신 버스나 전철을 이용하여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대중교통이용하기',를 지켜야 한다. 인간을 비롯한 지구촌 생명체에 한시도 없어서는 안 될 '물 아껴 쓰기', '쓰레기 줄이고 재활용'하기, 전기 바로알고 사용하여 '에너지절약' 등이 기후변화와 온난화현상을 낮추는 핵심 전략이다.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안목으로 생활의 패턴을 바꿔야 한다. 작은 노력의 실천이 미래를 담보한 시민의 몫이란 점을 강조한다.



이길식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