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권익위원회] "지역민들에 희망 줄 수 있는 마중물 되길"

[독자권익위원회] "지역민들에 희망 줄 수 있는 마중물 되길"

  • 승인 2019-07-10 17:13
  • 수정 2019-07-10 17:13
  • 신문게재 2019-07-11 20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20190710-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10일 중도일보 회의실에서 개최된 독자권익위원회 7월 정례회의에서 김종천 대전시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중도일보 제14기 독자권익위원회 7월 정례회의가 10일 오전 11시 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최재헌 편집국장의 진행으로 지난 한 해 동안 독자권익위원활동을 마무리하는 자리가 됐다.

최재헌 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1년을 되돌아보고 의견을 들으려는 자리다"며 "중도일보 발전을 위한 독자위원님들의 고견을 듣고 싶다"고 전했다.

김종천 위원(대전시의장)은 "시 소속 예술단원의 외부공연 등 중요한 문제를 잘 꼬집어 낸 것 같다"며 "앞으로도 잘 한 부분은 칭찬해주고, 못 한 부분은 지적하는 기사가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에서 지역 언론의 기사 노출 제약이 심한 것을 알고 있다"며 "시의회에서도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조례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미나 부위원장(중앙청과 대표)은 "최근에는 신문, 뉴스를 봐도 즐거운 기사가 없다"며 "경제가 어렵다보니 많은 상인들이 힘들어하고 있는데, 중도일보가 희망을 줄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지면 콘텐츠 강화에 대한 조언도 쏟아졌다.

백영주 위원(갤러리봄 관장)은 "중앙지에 나오는 정보는 같은 내용을 여러 곳에서 다루지만 중도일보는 중부권 지역 중심의 새로운 소식이 담겨 지역신문으로서 역할을 잘 해내고 있는 것 같아 자랑스럽다"며 "다문화 시리즈 등 좋은 기사를 많이 다루는데, 이에 대한 홍보나 마케팅 측면이 강화된다면 좋을 것 같다"고 제언했다.

김성환 위원(에스엔 골프 대표)는 "최근 보이스피싱 피해사례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며 "경각심을 일깨워 줄 수 있는 광고나 콘텐츠가 지면에 배정된다면 중도일보 이미지 제고는 물론 피해 예방에 효과적일 것 같다"고 말했다.

유지곤 위원(아이로드 대표)는 "앱을 통한 기사의 접근성, SNS 확대 등 회의에서 지적된 사항이 바로 개선되는 것이 좋았다"며 "비영리 민간단체나 시민단체의 동정을 다루는 공간, 힘없는 사람들의 억울한 사연을 다루는 지면이 편성되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4.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