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희, 졌지만 잘싸웠다 '잔잔한 감동'

이덕희, 졌지만 잘싸웠다 '잔잔한 감동'

ATP 투어 윈스턴세일럼오픈 세계 41위 후르카치에 역전패
사상최초 청각장애 선수 단식본선 승리 주인공

  • 승인 2019-08-21 15:54
  • 수정 2019-08-21 15:54
  • 신문게재 2019-08-22 8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19043015070001300_P4
졌지만 잘 싸웠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사상 최초로 청각 장애 선수로 단식 본선에서 승리한 이덕희(212위·서울시청)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덕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윈스턴세일럼에서 열린 ATP 투어 윈스턴세일럼오픈(총상금 71만7천955달러) 대회 단식 본선 2회전에서 세계랭킹 41위 강호 폴란드의 후베르트 후르카치 세트스코어 1-2(6-4 0-6 3-6)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이덕희의 질주는 멈췄지만, 장애를 가진 선수로서 세계무대에서 정정당당하게 겨루는 스포츠맨십이 조명을 받고 있다.

앞서 이덕희는 전날 1회전에서 헨리 라크소넨(120위·스위스)을 2-0(7-6<7-4> 6-1)으로 제압했다. 그의 승전보는 1972년 창설된 ATP 투어 사상 최초의 청각 장애 선수의 단식 본선 승리 기록을 세운 것이다.

이날 경기 1세트를 이덕희가 잡아내며 전날 기세를 이어가는 듯 했다.

하지만 2세트 부터 살아난 후르카치의 컨디션 때문에 이덕희는 고전했다. 2세트를 0-6으로 내준 뒤 3세트에서도 초반 0-4로 뒤지며 악전고투했다.

3세트 후르카치의 첫 서브 게임에서 브레이크포인트를 세 번이나 잡았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0-4에서 이덕희는 후르카치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곧바로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다시 내줬다. 천신만고 끝에 3-5로 추격한 이덕희는 상대 서브 게임에서 15-40으로 더블브레이크 포인트까지 잡으며 선전했지만 결국 패했다.

이번 대회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한 이덕희는 다음달 초 중국 챌린저 대회에 출전한 뒤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중국 원정 경기에 태극 마크를 달고 출전한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2.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3.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4.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5.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3.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4.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5.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