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 실시

원자력연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 실시

확률론적 안정성 평가(PSA) 기법 교육
산업체 전수, 원전 안전성 향상 기여

  • 승인 2019-08-26 15:47
  • 수정 2019-08-26 15:47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단체사진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 정보 활용 교육 참가자 단체 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자력 산업 종사자들의 원전 안전성 평가 능력 향상을 위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risk) 정보 활용 교육'을 26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2주간 연구원 내 원자력교육센터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이번 교육에는 실제 원자력발전소를 운전하는 현장 운전원을 비롯해 원자력 안전 관련 산업체 종사자 등 20여명이 참가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 방법 및 활용 방안에 대해 교육을 받는다.

PSA는 원전의 안전성을 가장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원전 사고는 사례가 많지 않아 고전적인 통계기법을 사용하기 어렵다. 이 경우 PSA 기술을 활용하면 기기 작동이 실패 또는 고장 날 확률을 논리적으로 재결합해 원전의 리스크를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원자로 운전 중 기기 이상 또는 운전원의 오류로 인해 발생하는 '내부사건'과 지진, 화재, 침수, 쓰나미 등 자연재해로 인한 '외부사건'을 분석하는 PSA 방법에 대해 배우게 된다. 특히 PSA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데이터 정량화 과정을 익히고 한국표준형원전 데이터를 활용한 실습 심화교육을 받는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원전 관련 산업체에 PSA 기술을 전파함으로써 원전 안전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4.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5.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