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전직 CIA 요원이 밝힌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방법

[카드뉴스]전직 CIA 요원이 밝힌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방법

  • 승인 2019-09-06 13:47
  • 수정 2019-09-06 13:47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


2
3


4


5


6


7


8


9


10


11
거짓말탐지기의 원리를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면 이 기계를 이겨낼 수 있다.

1. CIA 요원들은 순간적으로 흥분을 할 수 있도록 생각 훈련을 받아 자신의 신체를 조작한다

2. 계속 움직인다: 거짓말탐지기에 앉는 순간부터 움직이면 조사관들은 거짓말을 한 상태에서 불안한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처음부터 과장된 동작으로 조사관들이 새로운 신호를 감지하지 못하도록 위장하는 것이다.

3. 공상에 잠긴다: 전직 미국 NSA 요원이자 내부고발자인 러셀 타이스는 자기에게 주어지는 모든 질문을 다 무시하고 공상에 깊게 빠지는 전략으로 거짓말탐지기를 완벽하게 속여 화제가 되었었다 그는 거짓말탐지기 시험 중 영화 속에 자신이 주인공으로 나타나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거짓말을 계속했는데, 탐지기는 전혀 이를 알아채지 못했다고 한다

4. 자신을 두려움에 떨게 만든다: 질문을 받기 전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극도의 공포심에 휩싸이게 최면을 거는 것이다. 이 방법은 CIA 요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방법이다

5. 진실을 말할 때 고통을 준다: 거짓말탐지기는 스트레스를 매우 잘 탐지한다. 보통 사람은 거짓말을 할 때 스트레스가 표현되고 진실을 말할 때 상대적으로 안정이 된다.

그래서 CIA 요원들은 이 방법을 이용하는데, 자기 자신을 자학하거나 약간의 고통을 주어 스트레스 레벨이 확 올라가는 것을 이용한다.

즉 진실도 거짓말인 것처럼 꾸며 거짓말탐지기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이다

6. 소시오패스가 되기: 거짓말탐지기를 통과한 범죄자들과 요원들의 대부분은 반사회적인 인격장애인 소시오패스가 많았다. 따라서 증오하는 것들, 화나는 것들, 불만 가득한 것들을 상상하고 화를 내 말하여 거짓말탐지기를 속이는 것이다.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3.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대전기록프로젝트]새파란 하늘, 적벽색 담벼락
  5.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