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최진행 결승 솔로포, 한가위 선물로 '승리' 안겨

한화 최진행 결승 솔로포, 한가위 선물로 '승리' 안겨

  • 승인 2019-09-13 19:57
  • 수정 2019-09-13 19:57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9041918490006300_P4
한화 최진행[사진=연합뉴스 제공]
한화 최진행이 결승 솔로포 쏘아 올리며 이글스 팬들에게 한가위 선물로 승리를 안겼다.

이번 승리로 삼성전 5연패 탈출과 함께 2연승을 달렸다.

한화는 13일 대구 삼성전에서 최진행의 9회 초 솔로포에 힘입어 적지에서 5-4로 승리했다.

삼성은 2-0으로 앞선 5회 초 실책 3개로 4실점 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5회 말 공격에서 맥 윌리엄슨이 추격 솔로포를 가동하고, 이학주의 희생 플라이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9회 초 경기가 갈렸다. 4-4로 맞선 마지막 공격에서 한화는 최진행이 삼성 마무리투수 우규민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결승 솔로포 달아났다.

경기를 뒤집은 한화는 9회 말 마무리 정우람을 올려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한화 선발 장민재는 4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지만, 김범수(3이닝 1실점)와 신정락과 정우람이 마운드를 지켜냈다. 타선에선 최진행이 결승 홈런을 때려내며 승리를 주도했고, 김태균(3타수 2안타)과 이성열(5타수 2안타 1타점)이 힘을 보탰다.

삼성 선발 최채흥은 이날 5회를 넘기지 못하고 4.2이닝 4실점(비자책)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편, 한화 이글스는 14일 오후 5시 리그 최하위인 롯데 자이언츠를 홈으로 불러들여 '추석 시리즈'를 이어간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5.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