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기자의 먹방 체험! 선화동 소머래해장국 매운실비김치 먹방

[영상]기자의 먹방 체험! 선화동 소머래해장국 매운실비김치 먹방

  • 승인 2019-09-20 10:04
  • 수정 2019-09-28 16:3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매운맛은 ‘고통’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고통이 느껴질 것을 뻔히 알면서도 멈추지 못하는 맛, 대전시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선화동소머리해장국의 매운맛은 그냥 매운맛이 아닙니다. 매운 실비김치가 머금고 있는 중독성 있는 강한 매운맛, 깊이가 있는 매운맛, 땀을 위장 전체가 녹아내리는 듯 고통을 느껴도 다시 올 수밖에 없는 그런 맛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 집은 대전을 대표하는 맛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매장사진
선화동 소머리해장국 매장사진(선화동 소머리해장국 제공)

 

 

곰탕의 느끼한 맛을 잡기 위해 만들어진 매운 실비김치는 점심때는 줄을 서서 먹을 정도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집 실비 김치의 매운맛은 전국에 전한 이들은 다름 아닌 유튜버들입니다.

 

Untitled-1 copy
선화동 소머리해장국 실비김치에 도전한 유튜버들

 

 

균TV, 윤아짱, 윽박이, 맛줌마리쉬, 수향, 차윤 등 구독자 수만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들이 이 집의 매운 실비김치에 도전했고 다른 유튜버들도 이 집의 매운 맛에 도전하고 있다고 합니다. 먹방 유저들 사이에선 선화동 매운 실비김치가 먹방으로 가기 위한 통과의례처럼 인식되고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27751584_2455480624677916_5682499309722176071_n

 

 

하루 평균 40포기 이상의 김치가 매장에서 소비되고 택배 주문도 꾸준히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주인장 박덕규 사장은 “바르고 건강한 먹거리를 위해 초심과 같은 자세로 신선한 식재료를 고객들에게 서비스 하겠다. 대전의 대표 매운맛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깊고 담백한 맛이 느껴지는 구수한 국물 맛에 알싸하게 매운 마약 같은 실비김치 다데기, 그리고 참치와 실비김치가 곁들여진 별비 비빔밥을 기자가 직접 체험해 봤습니다. 매장을 방문해 먹방 형태로 진행한 선화동 매운 실비 김치를 영상으로 소개해드립니다. 

 

중도일보 미디어부 금상진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1.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2.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3.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4.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5.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