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충청서 친기업 행보에 여야 초당적 '환영'

文 충청서 친기업 행보에 여야 초당적 '환영'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좋은 기회라 평가

  • 승인 2019-10-10 18:38
  • 수정 2019-10-10 18:38
  • 신문게재 2019-10-11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민주한국당 로고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에 2025년까지 13조 1000억원이 투입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초당적 환영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친기업 행보에 대해 여야 모두 한뜻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충남 아산에서 삼성디스플레이와 충남도, 디스플레이 분야 대학,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신규투자·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는 2025년까지 13조 1000억원의 대규모 신규투자를 약속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에 3조 1000억원, 시설투자에 10조원이 투입된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부회장이 아산을 방문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지역 정가는 충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대감을 걸고 있다. 2025년까지 8만여개의 일자리가 생겨나고, 기존 생산라인 노동자에 대한 감원 없는 고용 승계를 전제로한 투자에 의미가 깊다는 게 이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은 진정한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에 기대감을 보였다. 지속적인 교육 여건과 생활 인프라, 투자 환경이 개선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이 찾아올 수 있는 한국 경제의 새로운 심장이 될 것이란 입장도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일자리와 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와 시민, 의원 모두 마음을 모았기에 가능한 일로, 앞으로 지역에 좋은 현상으로 자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측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 먹거리 창출이라는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이 맞춰진다면 여야 문제를 떠나 미래 먹거리 산업에 좋은 일이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당 충남도당 관계자는 "13조 1000억원이라는 자금이 투자되면 충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일자리도 그만큼 많이 늘어나 여야를 떠나 환영할 일이라 생각한다"며 "인재 양성과 민간투자도 진행되는 만큼 성장동력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1.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2.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3.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4.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5.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