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콤플렉스 내 호텔, 5성급은 미지수

사이언스콤플렉스 내 호텔, 5성급은 미지수

시설은 5성급 운영은 4성급으로 될 듯
신세계 측 5성급 운영시 연간 40억 적자로 난색 표해

  • 승인 2019-10-10 17:47
  • 수정 2019-10-10 17:47
  • 신문게재 2019-10-11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에 충청권 최초의 5성급 호텔 들어선다 (1)
지난달 27일 시청 응접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신세계 장재영 사장은 사이언스콤플렉스 내 5성급 호텔조성, 100년 전통 호텔명가 신세계조선호텔 운영을 약속했다.
대전시가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에 5성급 호텔이 건립된다고 홍보했지만, 실제로는 4성급 운영을 할 계획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대전시와 ㈜신세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시청 응접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신세계 장재영 사장 등 임원진들은 사이언스콤플렉스 내 5성급 호텔조성, 100년 전통 호텔명가 신세계조선호텔 운영을 약속했다. 이날 ㈜신세계 측은 사업비 23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해 사이언스콤플렉스 내 건립할 호텔에 350명 수용이 가능한, 중·소규모 마이스(MICE)행사 진행을 위한 연회장을 추가하고, 총 객실 206실 중 20%인 40실을 스위트룸으로 구성되고, 호텔 직영 레스토랑 등 식음시설과 인피니티풀, 스파 등 부대시설을 강화한 5성급 시설로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에 충청권 최초의 5성급 호텔 들어선다'며 대대적인 홍보를 벌였다. 시는 최근 리베라호텔, 아드리아호텔 등 지역 호텔이 철거돼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가 어렵다는 목소리를 ㈜신세계 측에 전달해 얻은 성과라고 자랑했다. 실제로 충청권 내 5성급 호텔이 한 곳도 없어 지역민들의 기대감이 높았다.

하지만, 사이언스콤플렉스 내 건립할 호텔이 실제 5성급 호텔이 될지는 미지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가 약속한 것은 5성급에 준하는 시설을 추가하겠다는 것으로 실제 운영까지는 협의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호텔 등급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심의를 통해 결정한다. 2019년 9월 10일을 기준 '호텔업 등급결정업무 위탁 및 등급결정에 관한 요령'에 따르면 주차나 로비 서비스를 평가하는 공용 공간 서비스 부문, 객실의 다양성이나 면적, 편의성 등을 따지는 객실 및 욕실 부문, 식음료시설 갯수와 비즈니스센터 등을 평가하는 식음료 및 부대시설 부문, 전문 한식당 운영 여부 등을 따지는 부가점수 등의 항목을 평가하게 된다.

크게 시설 부문과 서비스(운영)부문을 평가한다는 것. 시설이 갖춰져도 운영 시스템을 갖추지 않으면 5성급이 되지 못한다.

사이언스콤플렉스 내 호텔을 운영하게 될 신세계조선호텔이 적자를 이유로 5성급 호텔 서비스 유지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5성급으로 서비스 수준을 유지할 경우 연간 40~50억의 적자를 예상하고 있다.

결국 시설은 5성급으로 짓고, 운영은 4성급으로 하겠다는 얘기다.

지역 호텔업계 한 관계자는 "일정수준 서비스를 유지하려면 그만큼 인력 투입 등 운영 비용이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지역 여건을 고려할 때 5성급 호텔 조성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신세계라는 이미지를 갖는 5성급 호텔이 들어선다면 지역 내 호텔업의 동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전시 관계자는 "신세계가 시설에 대한 투자를 약속한 것이지 운영까지 한 것은 아니다"라고 인정하면서도 "시설이 갖춰진 만큼 실제 운영을 5성급으로 할 수도 있고, 4성급으로 하다 수익이 나면 5성급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도 "운영에 대한 부분은 결정된 바 없다"면서 "앞으로 경제 상황과 시장 추이를 보면서 호텔 측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3. 한화이글스,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