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체중·고 총동문회, '2019 가을 음악회' 개최

대전체중·고 총동문회, '2019 가을 음악회' 개최

9일 오후 6시 30분 유성 라온컨벤션 가람홀에서

  • 승인 2019-11-07 16:13
  • 수정 2019-11-07 16:13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대전체육중·고 총동문회(회장 성현기)가 9일 오후 6시 30분 유성 라온컨벤션 가람홀에서 '2019 가을 음악회'를 연다.

이날 음악회에는 대전 체육 종목별 단체회장단과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초대해 가을 밤 따뜻한 낭만을 선사한다.

대전체고 총동문회는 늦가을 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가수 조덕배의 무대를 마련 했다. 조덕배는 성현기 회장이 대전 MBC에서 별밤지기로 활동하던 시절부터 인연을 맺어왔다. 두 사람은 30년 우정을 함께한 사이로 이번 음악회 출연도 성현기 회장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

가수 조덕배는 1984년 '나의 옛날이야기'로 공식 데뷔했고, '뒷모습이 참 예쁘네요', '너풀거리듯', '꿈에', '안개꽃을 든 여인', 등 히트곡을 발표했다. 우리에게는 나의 고독(Ma Solitude)으로 친숙한 프랑스의 샹송 스타 이자 '사랑과 고독의 음유시인' Georges Moustaki의 찬사를 받을 만큼 대한민국의 '사랑과 고독의 음유시인'으로 음악계에서 존중을 받아왔다.

조덕배 씨는 이후에도 '왜 세상은' 등 특유의 감성 가득한 노래로 음악 팬들을 사로잡았왔다. 또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 등을 많은 후배 가수들이 존경을 표하며 잇따라 리메이크해 부르며 전설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2.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속보>대전 조달청 근무 확진자 나와...누적 150명
  5. 당진수청1지구에 당진성모병원 확장 이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