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대전시당 "하나은행 시티즌 인수에 시금고 지정 볼모 안 된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하나은행 시티즌 인수에 시금고 지정 볼모 안 된다"

  • 승인 2019-11-08 11:24
  • 수정 2019-11-08 11:24
  • 신문게재 2019-11-08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7일 "하나은행이 대전시티즌 인수와 관련해 앞으로 있을 대전 시금고 지정에 있어 시티즌이 볼모가 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이날 김태영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연간 5조원에 육박하는 시금고는 4년마다 재지정하고 있는데, 시금고 지정과 무관하게 구단의 정체성과 지역 연고를 유지할 수 있도록 계약단계에서 명문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당은 "앞으로 벌어질 실무협상에서도 대전시 산하 공단이 운영했던 경기장 시설운영권 문제를 포함해 선수단 구성과 직원 고용승계, 주주총회, 시민공모주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하다"며 "실무협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건 시설운영권과 관련한 또 다른 특혜를 시비로 번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공모주 처분과 관련해 시는 시민 주주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하길 바란다"며 "더 이상 깜깜이 시정과 허 시장의 치적 쌓기 등의 논란은 종식되길 바라고, 시티즌이 명문 구단으로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