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흥실 감독, 어린 선수들 활약에 유종의 미 거둘 수 있었다

이흥실 감독, 어린 선수들 활약에 유종의 미 거둘 수 있었다

  • 승인 2019-11-09 17:53
  • 수정 2019-11-09 17:53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흥실이형
이흥실 대전시티즌 감독(대전시티즌 제공)
대전시티즌 이흥실 감독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대전은 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 대전시티즌과 광주FC와의 시즌 36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이 김승섭, 김찬, 윤성한의 골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이 감독은 "시즌 마지막 경기에 팬들이 많이 찾아 주셨고 선수들이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며 "여러 가지 어려운 점이 많았지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경기 내용과 결과를 좋게 만들었다"고 총평했다.

교체로 들어온 선수들이 역전골을 성공시킨 부분에 대해선 "그동안 경기에 뛰지 못했던 선수들이지만 몸 상태가 괜찮은 선수들이었다"며 "광주가 스피드가 좋고 활동량이 많아 체력적으로 맞설 수 있는 선수들을 투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독을 믿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부분에 있어 칭찬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전반전 공격 작업에서 고전했던 부분에 대해선 "3백으로 수비적인 부분에 집중했던 경향이 있었고 엄원상을 비롯해 스피드가 좋은 선수들이 있어 어려움이 있었다"며 "교체로 들어간 김찬이나 안동민, 윤성한이 어린 선수들이지만 개인 기술이나 스피드가 좋은 선수들이다. 내년 시즌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기업구단 전환을 비롯한 구단 대외적인 문제에 대해선 "리그가 마무린 됐으니 구단 측과 이야기할 부분"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총평을 마무리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5.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