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제통상진흥원, 도심권 이전 필요성 '제기'

대전경제통상진흥원, 도심권 이전 필요성 '제기'

중소기업 "접근성 좋은 도심으로 이전해야" 목소리 커져
진흥원, 이전 필요성 공감… "대전시와 협의 필요"

  • 승인 2020-01-12 17:29
  • 신문게재 2020-01-13 2면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진흥원
대전 유성구 장동에 있는 중소기업 유관기관인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의 시내권 이전 필요성이 지역 경제계 등을 통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위치가 대전의 외곽인데 다, 대중교통의 운행이 많지 않아 기업들의 접근성 면에서도 다소 불편함이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과거 장동에 있던 경제단체인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본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전세종본부 등이 대전의 중심지인 서구 월평동(대전무역회관)에 자리를 잡았고, 최근 대전테크노파크까지 원도심인 중구 선화동으로 이전하면서 경제통상진흥원 이전 필요성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대전지역 경제발전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경제통상진흥원은 지역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 기술, 인력, 정보, 판로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일자리 창출과 취업 활성화를 위해 청년인력관리센터를 통해 다양한 사업들을 시행하고 있으며, 청년 창업 활성화와 기반 조성을 위해 창업지원 전담팀을 구성 운영하는 등 선순환 구조의 창업생태계 조성에 나서고 있다.

이 같은 업무 특성상 진흥원 직원들의 출장이 많고, 진흥원을 찾는 중소기업 임직원도 많은 편이다.

하지만 20년 넘게 대전의 외곽지역에 자리잡고 있어 기관을 방문하는 기업인들의 불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전의 한 중소기업 대표는 "기업 특성상 경제통상진흥원을 자주 가는 편이다. 지금은 자주 다녀서 잘 모르겠지만, 처음에는 외곽에 있어 방문이 많이 불편했다"면서 "교통이 좋은 도심으로 이전하면 기업 입장에서는 환영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흥원이 도심에서 멀어서 (진흥원) 직원들도 이전을 원하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진흥원 건물이 자체 건물로 매각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역의 공공기관 관계자는 "대전테크노파크도 접근성이 좋고 교통이 편리한 원도심으로 이전했다. 경제통상진흥원이 도심으로 나오면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도 도움이 될 것이다. 지자체와 진흥원에서 미래를 내다보는 결단이 필요해 보인다"고 조언했다.

이와 관련, 대전경제통상진흥원도 이전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대전경제통상진흥원 고위 관계자는 "진흥원은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의 방문이 많은 편이다. 장기적으로 볼 때 이전은 필요할 수 있다"며 "원도심의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진흥원이 멀게 느껴질 수 있다. 그러나 연구단지 내 기업이나 산업단지 기업들은 접근성이 나쁘지 않다. 사업장마다 장단점이 있을 것이다. 장기적으로 보면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 이는 대전시와 협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전과 관련해서 시와 협의하기도 했다. 이전하게 된다면 시내권이 좋을 것으로 본다. 시내권에 있으면 진흥원 직원들과 방문객들이 편리한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은 지난 1998년 조성됐으며, 지역에서는 중소기업 임직원과 소상공인 대표 등이 주로 방문하고 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4.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5.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3.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4.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