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리뉴얼충청] '혁신도시 시즌2' 통과할까... 2월 임시국회 초미관심

[2020 리뉴얼충청] '혁신도시 시즌2' 통과할까... 2월 임시국회 초미관심

임시국회 개회 임박... '균특법 개정안' 다뤄져
지역 시민단체 잇따라 도청서 균특법 촉구성명
"국회통과 무산땐 총선심판"... 지역정치권 경고
양 지사도 국회 찾아 균특법 개정안 통과 요청

  • 승인 2020-02-09 15:41
  • 수정 2020-05-14 13:34
  • 신문게재 2020-02-10 1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ㅊ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의 운명을 결정지을 2월 임시국회 개회가 임박했다. 이번 국회에서는 혁신도시 추가 지정 근거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하 균특법) 개정안'이 다뤄질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9일 충남도와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지난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열고 2월 임시국회 개회에 합의했다. 구체적인 의사일정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늦어도 이번 주 중 결론을 지을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민들의 최대 관심사는 '혁신도시 시즌2'가 담긴 균특법 개정안 통과 여부다.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 시·도에 1개의 혁신도시 지정하자는 내용이 담겨 있는 이 개정안은 박범계·홍문표·김종민 의원이 각각 발의한 법안으로, 지난해 11월 28일 산자위 법안심사 소위원회를 통과한 상태다. 이후 상임위 전체회의와 법제사법위원회, 본회의를 통과를 남겨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을 중심으로 균특법 개정안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개정안을 폐기하겠다는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경북 일부 국회의원들의 발언이 도화선이 됐다.

지역 단체들은 개정안이 무산될 경우 여야 중앙당은 물론 지역 정치권에도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29일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를 시작으로 충남농어업회의소, 바르게살기운동 충남협의회 등 4개 시민단체들이 줄이어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균특법 개정안 2월 임시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이번 국회에서 통과가 안되면 4·15 총선 심판과 함께 총궐기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개정안 통과를 방해하거나 방관한 정치인이 있다면, 220만 도민들과 함께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 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이와 함께 충남건설단체연합회도 9일 오후 도청에서 성명 발표를 예고한 상태다.

양승조 충남지사도 국회를 찾아 지역의 성난 민심을 전하는 등 발걸음이 분주하다.

양 지사는 지난 6일 이해찬 당 대표와 가진 회동에서 "충남 혁신도시는 단순한 지역 이기주의적 주장이 아니라, 함께 잘사는 나라,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의 50%를 넘는 균형 잡힌 제2의 혁신도시 정책이 절실하다"고 강력 요청했다.

한편, 충남은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축인 세종시 건설에 가장 큰 기여를 했지만, 경제적인 면에서 커다란 손실을 입었다. 실제 세종시가 출범하며 인구 13만7000명 유출, 면적 437.6㎢, 지역 총생산 25조2000억원 감소 등의 피해를 입어 지역 내 상실감이 큰 상태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5.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1.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2.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3.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