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김종민 이사장 "계획했던 모든 사업, 임기 내 책임질 것"

[기업] 김종민 이사장 "계획했던 모든 사업, 임기 내 책임질 것"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김종민 이사장 인터뷰
재생사업 등으로 시민들에게 한 발 가까이 가는 대전산단
매년 중점사업계획에는 입주자들의 권익 보호에 힘써

  • 승인 2020-03-09 10:30
  • 수정 2020-03-09 10:30
  • 신문게재 2020-03-10 12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KakaoTalk_20200308_194939533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김종민 이사장 신가람 기자 shin9692@
대전산업단지는 우리나라 국토의 중심에 있는 입지에 1969년 제1산업단지 조성을 시작으로 조립금속, 화학 등의 기업이 입주해 대전경제의 중추적인 역할과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이에 따라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은 산업단지 관리 업무와 회원이 필요로 하는 산업단지 내 기반시설의 관리, 기업의 육성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0년 중점사업계획으로는 근로자에게 격려금을 지원하는 입주업체 및 근로자 지원, 소규모복합센터 운영준비 등의 관리공단 역량 확대, 산단 정주 환경 개선 등이 있다.

이에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김종민 이사장은 "입주업체 관계자들이 본인을 믿어주는 만큼 입주기업의 의견을 모두 수렴해 임기 내 계획했던 사업을 철저하게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전지역 경제발전을 위해 산단 역할의 중요성과 개선이 필요한 부분까지 하나하나 살펴보는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김종민 이사장을 만나 앞으로 대전경제의 미래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 주>



-지난달 이사장을 연임하게 됐는데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린다.

▲산단에서 가장 중요한 사업이 재생사업인데, 이 사업이 내년인 2021년도에 마무리가 된다. 그만큼 마무리를 잘 해달라는 의미에서 입주관계자들의 신뢰 속에 연임했다고 느낀다.

또한, 입주업체들의 애로사항과 지속해서 병행하는 사업도 진행하면서 많은 복합적인 부분을 잘 해결해달라는 의미도 '연임'이라는 의미 속에 있다고 생각한다.



-추후 산업단지 운영에는 특별한 계획이 있는가.

▲특별한 계획 중에서는 먼저 입주업체들의 권익을 보호해야 하는데 재산권, 업종 제한 등 입주 기업이 받는 불이익에 대해 원활하게 해결하는 점을 중점에 두고 있다.

이에 대해 시와 지속해서 협력하고 시 측도 항상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중이지만 어려운 사항은 항상 있다. 각종 규제로 인해 회사 증설도 쉽지 않은 부분이 있고, 그러면 일자리를 창출해야 하는 점도 같이 어려워지는 지경에 이른다. 지속해서 논의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현재 재생사업에 대해 가시적으로 보이는 점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사업비만 2200억원에 달하는 재생사업이 지역 시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보이는 부분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현재 아쉬운 부분이다. 하지만 작업을 하지 않았다는 의미는 아니다. 전주 같은 요소들을 전부 지하화했고, 사업 내 인프라에 대한 많은 부분이 땅속으로 들어가 보이지만 않는 상황이다.

앞으로부터가 가장 중요한데, 가장 근본적인 생각으로는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재생사업이 가시적으로 생길 수 있는 큰 변화에 중점을 둘 것이다.

그런 부분이 적용되고 대전 산단이 재생된다고 하면 우리 산단 자체만의 문제만이 아니고 시 경제발전을 위해서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고 지리학적으로도 그렇다고 생각한다.

KakaoTalk_20200308_195010637


-대전산업단지 하면 재생사업이 가장 큰 이슈다. 그동안의 현황과 앞으로 계획은.

▲사실 최초 계획했던 예산보다 현재 절반가량 줄었는데, 가장 큰 이유는 민자 유치하는 부분이 많이 빠졌다.

민자 유치 부분이 많이 빠진 가장 큰 이유는 해당 개발 지역인 갑천 지역 부근을 자발적으로 투자 및 유치를 해야 하지만 민원에 의해서 실행이 되고 있지 않아 끊임없는 논의가 필요하다.

또한, 산단 내 '공장지식 복합센터'에 대한 개발 부분은 조금은 산발적으로 진행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 다른 복합 문화시설을 개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현재 대전 산단의 자랑하는 장점 중 하나는 지리적 위치에 있다. 수목원, 정부 청사 등 많은 명소 있어 여러 가지 복합 문화센터와 지역 시민들을 연계할 기회가 많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작은 바람이 있다면 재생사업으로 선정된 만큼 사업 내에 있는 많은 규정에 대한 제한을 최대한 풀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실 산단과 시의 강력한 의지가 필요한 상황이고, 호흡을 같이 맞춰서 진행해야 하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재생사업에 관해서 이번 기회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 이 절호의 기회를 놓친다면 산단의 입장이 아니라 대전시 전체로 봤을 때도 굉장히 안타까운 상황이고 본인 또한, 대전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보더라도 굉장히 아쉬움이 남을 것으로 생각한다.

후회 없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본인을 포함한 산단 측에서도 온 힘을 쏟을 예정이다.



-대전산단에 입주하면 다른 산단과 비교해서 어떤 장점이 있는가.

▲대전산단 입주의 가장 큰 이점으로는 지형적 위치에 있다.

아직은 산단의 부지가 도시 외곽 쪽으로 나가야 한다는 기본 인식이 있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 대전산단은 지역 내 가장 중심에 있다.

그러면 기본적으로 외곽에 있는 문화시설까지 누릴 수 있는 접근성이 좋고, 지역 내 연결선을 다루는 복합적인 부분에서 유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봤을 때 접근성이 사실 정말 중요하고 내년에 준공될 한샘대교까지 연결해 놓는다면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는 이점에 대해 대전산단이 크게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앞서 얘기한 대로 이런 이점을 누리기 위해서는 업종 규제, 기간 제한 등의 규제로 인해 발목이 묶여있으면 안 된다. 모든 관련 부처들과의 강력한 합의를 위해 지속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입주 업체 관계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재생사업이든지 산단 내 전체 의견들에 대해 비교적 소통이 잘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예기치 않게 불이익을 당하는 일부 입주기업들의 불만 소리도 있으니 서로의 이해를 기반으로 산단 측에서는 소통의 문을 항상 열어놓는다.

어떻게 보면 현재 산단에서 진행하는 업무가 시의 업무까지 분담해서 해주는 것으로 생각한다. 지금처럼 산단 내 모든 기업이 서로 협조를 잘 하면 대전 산단의 미래뿐만 아니라 대전 경제의 미래까지 밝을 것이라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박전규·신가람 기자

KakaoTalk_20200308_1950231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