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출 中企 10곳 중 8곳, "4월 이후 수출 악화할 것"

[코로나19] 수출 中企 10곳 중 8곳, "4월 이후 수출 악화할 것"

중소기업 조사… 47.4% "1분기 수출 30% 넘게 감소"

  • 승인 2020-04-28 15:54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수출기업
수출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8곳은 코로나19 여파로 4월 이후 수출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이달 22~24일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8.7%는 수출이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수출국의 수요 감소에 따른 신규 주문감소·기존 수주물량 납품 연기(69.5%) ▲입국 금지조치에 따른 수출국 영업활동 제한(50.0%) ▲해외 전시회 취소로 수주 기회 축소(25.4%) 등이 꼽혔다.

코로나19의 영향권이었던 올해 1분기 수출액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30% 이상 감소했다는 기업도 47.4%에 달했다.

또 응답 기업의 68.0%는 1분기 자금 사정이 악화했다고 답했으며, 외부 자금을 조달한 기업은 22.7%로 나타났다. 그러나 외부 자금을 조달한 기업의 77.9%는 필요한 자금의 50% 이하만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역 조건 악화에 따른 대응책으로 중소기업들은 대체 시장 발굴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전체의 32.7%가 이같이 응답했다.

이어 ▲기존거래처 관리강화(31.3%) ▲임금삭감·무급휴직 등 긴축 경영(29.3%) ▲온라인 등 비대면마케팅 강화(29.0%) 등이 뒤를 이었다.

정부에는 △인건비 등 운영자금에 대한 지원 강화(55.3%) △선적지연·결제지연 등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38.0%) △기업인의 수출국 입국 허용 대응 강화(22.3%) 등을 요구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글로벌 수요가 급감하면서 중소기업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미 현장에서는 해외 바이어의 주문 후 물량 취소, 결제 지연, 재고 증가에 따른 납품가격 인하 요구 등의 피해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경제를 이끄는 수출 중소기업이 큰 위기에 직면한 만큼 운전자금 지원, 주요 교역국 전세기 투입 등 이미 마련된 수출 정책의 신속한 집행과 함께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대책을 종합적으로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4.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5.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1.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2.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3. 유성복합터미널 또다시 '먹구름'...무산시 책임론 대두
  4. [날씨]대체로 흐리다가 산발적인 비…강우량 5㎜ 내외
  5. 8월 소비자 키워드는 '예식과 숙박'… 상담건수 크게 늘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