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력

계룡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력

9일 비상대책 회의 개최,상황분석 및 대응방안 논의

  • 승인 2020-05-07 11:10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사본 -비상경제대책회의 (1)
계룡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에 본격 나섰다.

시는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중앙정부에서도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를 본격 가동함에 따라 지역 실태를 반영한 실질적 대책 마련 등 지방정부의 역할에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

류재승 부시장 주재로 7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지역경제 활성화 비상대책 회의에는 각 부서장들이 참석해 지역경제 상황 분석 및 대응방안, ‘비상경제 대책 본부’ 구성,운영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계룡시 지역 내 사업체 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도 통계기준으로 도소매업 24%, 음식 및 숙박업 20%, 수리 및 서비스업 14%, 교육서비스업이 8%를 차지하고 있으며, 관광산업이나 수출의존 업종은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다.

지난 4월부터 시행 중인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 신청 접수 결과에서도 음식 및 숙박업이 가장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재정, 홍보, 운영, 대응지원반 등 4개 대책반으로 구성된 ‘비상경제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각종 재난 지원금을 신속히 집행해 내수경기를 살리는 한편 적극행정 추진으로 시민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지역화폐 할인 판매, 골목상권 소비지원사업, 군 및 유관기관 대상 관내 상점가 이용 활성화 독려, 지역 특화거리 조성, SNS 무료 홍보 등으로 소비활성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류재승 부시장은 “우리 지방정부에 주어진 권한을 최대한 활용하여 선제적 대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4.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5.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1.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2.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3. 유성복합터미널 또다시 '먹구름'...무산시 책임론 대두
  4. [날씨]대체로 흐리다가 산발적인 비…강우량 5㎜ 내외
  5. 8월 소비자 키워드는 '예식과 숙박'… 상담건수 크게 늘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