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하자마자 첫 모의 수능...3개월 늦게 시작된 입시 레이스에 고3 '초긴장'

등교 하자마자 첫 모의 수능...3개월 늦게 시작된 입시 레이스에 고3 '초긴장'

21일 학평, 전국 고교 77% 응시
창문 열고 시험·비닐장갑 끼고 시험지 배부

  • 승인 2020-05-21 14:53
  • 수정 2020-05-21 14:53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등교 개학과 함께 고3들의 첫 전국연합학력평가가 21일 치러지면서 대입 시계 초침도 빨라지고 있다.

이번 학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미뤄진 등교 개학으로 사실상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다.

전국 2365개교 중 1835개교가 응시했으며 대전에서만 49개 고등학교에서 1만2545명이 시험을 치렀다.

교육당국은 이날 아침부터 교문 앞에서 발열 검사와 손 소독은 물론 비닐장갑을 끼고 시험지를 배부하는 등 방역에 촉각을 세웠다. 시험도 책상 간격을 최대한 넓히고, 창문을 열고 진행됐다.

이번 학평은 지난달 치러졌던 서울시교육청 주관 3월 학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원격으로 시행되면서 사실상 올해 첫 수능 모의고사다.

개학과 함께 본격적인 입시레이스에 돌입한 고3수험생들은 뒤늦게나마 모의고사를 치를수 있게 된 데에 안도했다.

대전 A고 이영현 학생은 "마스크를 끼고 시험을 보는 것은 난생 처음이어서 처음에는 집중이 잘 되지 않았지만, 그래도 온라인 시험이 아니어서 어느정도 위치를 가늠해 볼수 있어서 시험이 시행됐다는 것에 안도했다"고 밝혔다.

또다른 수험생 박은혜 학생은 "집에서 온라인 수업을 충실하게 받아도, 혼자서는 집중도 쉽지 않고 잘 적응이 되지 않았다"며 "전국의 모든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르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이라도 모의고사를 치를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입시 전문가들은 "고3수험생들은 이번 성적을 바탕으로 내신 교과 성적이 학평 성적보다 대체로 잘 나왔다면 1학기 중간·기말고사 대비에 집중해 수시전형에 나서고, 학평 성적이 더 잘 나왔다면 정시전형에 대비하는 것이 좋다"며 "지원 대학의 수능 최저 학력 기준 여부에 따라 영역별 등급 관리도 필수"라고 조언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4.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5.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