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낙엽송 인공씨앗으로 묘목 생산·공급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낙엽송 인공씨앗으로 묘목 생산·공급

2022년부터 국유림 등에 식재

  • 승인 2020-05-22 11:19
  • 수정 2020-05-22 11:19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
소식물체 계대 배양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식물기내배양기술을 이용해 대량 생산한 낙엽송 조직배양묘 1.7만 본을 국유양묘사업소로 공급했다고 밝혔다.

낙엽송은 국내 대표적 용재수로 생장이 빠르고 재질(목재)이 우수하지만 종자의 결실이 규칙적이지 않아 안정적인 묘목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종이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국내 수요를 대응하기 위해 2016년부터 국립산림과학원과 협력해 낙엽송 조직배양묘 생산기술·컨설팅을 지원받아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

센터는 8월 말까지 총 3만 본(10㏊ 조림가능 본수)의 조직배양묘를 생산해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생산된 조직배양묘는 국유양묘사업소에서 생육 후 2022년부터 국유림 등에 식재된다.

낙엽송 조직배양묘는 식물기내배양기술을 통해 생산된 묘목으로 미성숙배로부터 체세포배(인공씨앗)를 만들어 6∼7개월 동안 식물배양실·야외적응(순화) 기간을 거쳐 생산된다. 유전적으로 동일한 묘목을 연중 생산이 가능하며 대량 또는 계획적 생산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기후변화와 풍흉주기로 산림종자의 생산이 불규칙하기 때문에 식물기내배양기술을 통한 묘목 대량공급 체계를 갖추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러한 기술이 보다 체계적으로 사업에 정착될 수 있도록 조직배양묘 생산에 관여하는 산림청 기관들과 더욱 더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3.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4.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