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우는 행복

[문예공론] 우는 행복

김용복/ 오성자 남편

  • 승인 2020-06-30 15:44
  • 수정 2020-06-30 15:45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김용복

나는 울 때마다
행복을 느낀다.

웃고 있는 아내가
있기 때문이다.

오성자 내 아내는
나 때문에 웃고
나는 오성자 내 아내 때문에 늘 운다.

울고 또 울고
계속 울어도

오성자는
늘 그렇게 웃으며 내 곁에 있는 것이다.

반전을 기다리지는 않는다.
나와 내 아내 운명이기에
체념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오늘도 비 오는 날
내 아내 웃는 모습을 그리다가
시내버스를 잘 못 탔다.

엉뚱한 곳에
헤매다가
경찰 도움을 받아 집으로 왔다.

그래도 행복했다
웃고 있는 내 아내 오성자가
늘 곁에 있기 때문이다.

여보, 오성자!
나 당신이 있어 행복한 거 알지?
                              -2020. 6. 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1.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4.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