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 하류 ‘안전한 상수원 확보 대책’ 토론회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 하류 ‘안전한 상수원 확보 대책’ 토론회

1일 경남 창원에서 시민사회단체 및 관계기관과 머리 맞대
녹조· 수질 사고 대응과 대체수자원 활용 방안 등 논의

  • 승인 2020-07-01 12:48
  • 수정 2020-07-01 12:48
  • 신문게재 2020-07-02 11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수자원
한국수자원공사가 낙동강 하류의 안전한 상수원 확보를 위해 관계기관과 머리를 맞댔다.

낙동강 수계는 하천 중·상류에 대구, 구미 등의 도시와 산업단지가 있고, 미량 유해물질 유입과 여름철 녹조 문제 등 수질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매년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한국수자원공사는 1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시민사회단체, 학계,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등 정부·관계기관과 함께 '낙동강 하류 안전한 상수원 확보 대책 토론회'를 했다.

특히 낙동강 하류의 부산과 같은 대도시가 하천수를 주요 상수원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지역사회 먹는 물 안전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토론회는 이 같은 낙동강 하류 물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정부의 녹조대응 방향을 설명하고 한국수자원공사의 '2020년 녹조대응 전략'과 세종대 맹승규 교수의 '대체수자원을 통한 상수원 녹조대응 방안' 등 5개 주제발표로 진행됐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부산대 주기재 교수가 좌장으로 8명의 민·관·학 전문가가 참여해 바람직한 낙동강 상수원 확보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수자원공사는 토론회를 통해 낙동강 하류 수질 등 주요 물 관련 이슈를 점검하고, 유역 단위 물관리와 상수원 안전성 확보 방향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지역 주민을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 간 폭넓은 의견수렴과 공감대 형성을 통해 향후 유역물관리위원회의 주요 의제로 제안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주민 건강에 직결된 물 안전 확보를 위해 시민단체와 유역물관리위원회, 환경부 등과 소통을 더욱 넓혀가겠다"며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물 전문 기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