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안내

청양군, 배달음식 원산지 표시 의무화 안내

  • 승인 2020-07-09 11:15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이 배달 음식에도 원산지표시 의무화가 시행됨에 따라 조리 음식 통신판매 업체를 대상으로 집중적인 홍보에 나섰다.

지난 1일부터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 개정으로 관련 규정이 바뀜에 따라 배달음식도 포장재에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전단이나 스티커, 영수증에 표시하는 것도 허용된다.

배달업체는 원산지표시 대상품목(24개)을 취급·사용할 때 식재료 원산지를 그 나라 이름으로 표기해야 한다.

표시대상 농·축산물은 배추김치의 배추와 고춧가루, 쌀(밥·죽·누룽지), 콩,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 양고기, 염소고기 등이다.

수산물은 넙치, 조피볼락, 참돔, 미꾸라지, 뱀장어, 낙지, 명태, 고등어, 갈치, 오징어, 꽃게, 참조기, 다랑어, 아귀, 주꾸미 등이다.

군 관계자는 "배달음식 원산지표시 개정사항을 지속해서 안내해 안전한 먹거리가 제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4.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5.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1.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2.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3. 유성복합터미널 또다시 '먹구름'...무산시 책임론 대두
  4. [날씨]대체로 흐리다가 산발적인 비…강우량 5㎜ 내외
  5. [코로나19]충남 보령 학교 집단감염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