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다문화신문] 여름철 중국인 음식 '량피'

[세종 다문화신문] 여름철 중국인 음식 '량피'

  • 승인 2020-07-15 16:37
  • 수정 2020-07-15 16:37
  • 신문게재 2020-07-15 1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더위를 이기는 중국량피(凉皮), 어렸을 때 동네에 량피를 파는 아저씨가 있었다. 점심·저녁때마다 나오셔서 맛있는 량피를 트럭에서 파셨던 그 때가 참 정겨웠다. 요즘 같은 무더운 날씨에 중국 사람들은 량피(凉皮)를 먹는다.

한국은 더운 여름철 초복·중복·말복에 삼계탕과 보신탕 등을 허약해진 몸을 위해 보신용으로 먹는다고 합니다. 처음 한국에 오는 사람들은 땀까지 흘려가며 삼계탕과 보신탕을 왜 먹는지 이해하지 못합니다. 저 또한 그랬구요. 삼계탕이 닭 뱃속에 찹쌀과 인삼 등을 넣어서 먹는 것임을 알고 보양식으로 자주 찾게 되었습니다.

중국은 여름철 량피(凉皮)을 먹습니다. 량피(凉皮)는 맛도 좋지만 한 그릇이 한국 돈으로 1200원으로 착한 가격입니다.

량피(凉皮)는 북쪽 사람들에게는 만두나 찐빵을 만드는 것보다 어렵습니다. 하지만 여러분께 만드는 방법을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밀가루를 물에 부어 반죽을 만듭니다. 반죽한 후 약 40분간 발효를 시킵니다. 그리고 '면을 씻는다'라는 의미의 시멘(洗面)이라고 합니다. 밀가루의 전분과 단백질을 분리하는 과정입니다. 전분기가 제거된 밀가루 반죽은 모양을 잡아 쪄내면 탄력적인 빵으로 탄생합니다. 이를 멘진(面筋)이라고 합니다.

다양한 야채에 오이, 고수, 숙주나물 등에 소스와 간장, 식초, 고추기름, 다진마늘, 물, 소금, 땅콩, 마장을 넣습니다. 매운 것을 못 먹으면 소스를 만들 때 매운 것과 안 매운 것을 선택해서 만들면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고추기름을 조금 넣어 탄력있는 량피에 부드러워진 멘진을 넣어서 같이 비벼 먹는 음식입니다.

1990년대 중국 회사에 다닐 때 점심밥으로 먹었던 량피는 포장마차에서 1분 만에 빨리 만들어주고, 특히 콩물소스와 찐빵하고 같이 먹어도 가격이 저렴해서 즐겨 먹었습니다. 맛난 량피도 먹고 즐거웠던 그 시절이 생각납니다. 나는 량피 냄새를 맡으러 다음에 또 중국에 갈 것입니다.

여러분도 중국에 놀러 가면 착한 가격으로 맛있는 량피를 꼭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우효총 명예기자(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