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소리]팔불출(八不出) 연가

[풍경소리]팔불출(八不出) 연가

권득용 전 대전문인협회장

  • 승인 2020-08-10 11:13
  • 신문게재 2020-08-11 19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권득용 전 대전문인협회장
권득용 전 대전문인협회장
올여름 장마는 콰이어트 플레이스(A Quiet Place) 공포영화를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상청 일기예보를 비웃듯 6월부터 시작된 장마의 우기가 게릴라성 집중호우로 끔찍하게 전국을 유린하고 우리는 속수무책으로 장마가 끝나기만 기다렸지만, 어느새 8월이 오고야 말았습니다. 8월은 우리에게 휴가를 주는 고마운 달이지만 수마가 할퀴고 간 자연재해 앞에 망연자실한 해바라기가 고개를 숙이고 능소화 백일홍이 땀을 뻘뻘 흘리고 있습니다. 아직도 전국은 비상대기중이지만 대청호는 오랜만에 노자의 무위자연(無爲自然)을 넉넉하게 담고 있습니다.

대청호는 충남 대덕(大德)의 '대(大)'와 충북 청원(淸原)의 '청(淸)'을 붙여 만들어진 인공호수로 우리나라에서 3번째로 큰 댐입니다. 대청호 오백리길은 총연장 220㎞ 27개 구간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대전지역은 6개 구간 68.6㎞이지요. 그중 윗말뫼로 시작되는 호반낭만길 4구간 12.5㎞는 자연경관이 뛰어나 대청호 둘레길 중 으뜸입니다. 연꽃마을, 황새바위, 습지공원, 대청호생태관 그리고 카페 더리스가 있으며 2005년 '슬픈연가'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이지요.

아내는 2년 전 첫 개인전을 열며 '화려함도 강렬함도 내 것으로 삼기에는 마음에 두지 못해 내면의 사유를 찾아가는 방법으로 수묵을 찾았고 계절의 변화와 시간의 흐름을 서정으로 담아 표현하였습니다. 그저 흐르는 대로 순리에 따르는 물이 좋아 오가며 만났던 대청호의 풍경을 펼쳐놓고 보니 허허로운 물과 하늘 잔잔한 수초들이 저를 많이 닮았네요.' 그렇습니다. 지천명에 만학으로 자신을 수양하기 위한 방편으로 먹빛을 처음 접하고 그 침묵의 색이 좋다던 사람이었지요. 아내는 지난 10여 년 동안 그 대청호에서 유경백별우신지(柳經百別又新枝)로 깨어나는 봄을 만났고, 월하(月河)의 밤 그 많은 그리움을 윤슬로 풀어내더니만 온종일 억새로 흔들리던 가을바람 쫓아 휘청이는 아침을 맞다가, 추소정 녹음이 절정으로 치닫는 여름날 정절처럼 소나무 하나 우뚝 새겨놓고 부소담악(芙沼潭岳)의 주인이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지난 7월 24일에는 동구청에서 천야(天也) 정영미 작가의 '대청호 풍경' 기증식을 가졌었지요. 동구문화원 이전 개원 초대전에서 지역예술발전을 위해 작품 기증 의사를 밝혔던 이 작품은 동구8경 중의 하나이자 '2020년 언텍트 관광지 100선'으로 선정된 대청호 풍경을 주제로 한 500호(391.5×89.5㎝) 수묵담채화였습니다. 이날 동구청을 방문하는 동구민들과 직원들에게 이 그림이 문화예술 향유 제공의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그대가 무척 자랑스러웠습니다. 대한어머니회 대전광역시회장, 동구문화원부원장, 푸른꿈어머니봉사단장, A+E 대표로 바쁜 사회 활동을 하면서도 국전초대작가가 되기까지 수행자처럼 묵묵히 예술의 길을 걸어온 그대에게 뜨거운 찬하를 보냅니다.

그러고 보니 제가 팔불출이 된 것 같습니다. 팔불출이란 인간의 홀로서기 계훈(誡訓)으로 좀 모자란 덜 떨어진 어리석은 사람을 일컫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제자랑 자식 자랑, 마누라 자랑을 하며 우쭐대는 것은 생존의 방법으로 팔불출을 권하는 시대에 우리가 살아간다는 반증이겠지요. 사실은 '아이구, 저 팔불출 같으니라고'라며 혀를 차는 사람들도 어쩌면 역설적 부러움의 표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칭찬이나 자랑이 너무 지나치면 자화자찬의 꼴불견이 되겠지만 그래도 제 고삐를 씹는 교편지마 보다야 훨씬 낫지 않을까요.

8월의 그대에게 앤플라잉(N Flying)의 '널 위해 준비한 이 노래를 듣고 있다면 이리 와서 안겨 모두가 팔불출이라 말해도 괜찮아 널 위해서라면 Oh my girl' 팔불출의 연가를 띄워 봅니다. 그대 그림이 그리움에서 출발하고 그 그리움의 본질이 사랑이라면 퍼즐을 맞추듯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일이 세상의 빈칸을 채워가는 행복이 되었으면 합니다. 권득용 전 대전문인협회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