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해수부와 해안 수해쓰레기 수거 박차

서천, 해수부와 해안 수해쓰레기 수거 박차

  • 승인 2020-08-18 11:20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서천, 해안 수해쓰레기 수거


서천군이 지난 14일 민.관.군이 참여한 가운데 금강 상류에서 떠내려 온 쓰레기 수거작업을 서면 남촌 해안가에서 실시했다.

이날 쓰레기 수거에는 노박래 군수를 비롯해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 김성수 대산지방해양수산청장, 성대훈 보령해양경찰서장 등 관계 기관과 육군 제8361부대 1대대, 해양환경공단, 서천서부수협, 한국해양구조협회 회원 등 2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1t 마대 250개 분량을 수거했다.

긴 장마가 끝나고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에도 참가자들은 삼삼오오 조를 이뤄 해안가에 쌓인 쓰레기를 수거하는데 힘을 모았다.

특히 이날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휴가를 취소하고 직원들과 함께 수해쓰레기로 덮인 서천 해안가로 달려 와 구슬땀을 흘렸다.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서천 해안가로 밀려온 수해쓰레기는 약 945t으로 이 가운데 620t은 인력 885명, 굴삭기 74대, 화물트럭 68대, 집게차량 34대를 투입해 수거했다.

서천군은 남아 있는 쓰레기도 신속히 수거하기 위해 19일 각급 기관단체, 기업 등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해양쓰레기를 집중 수거할 계획이다.

노박래 군수는 "먼 길을 마다하지 않고 한걸음에 달려와 해변에 쌓인 쓰레기를 깨끗하게 치워 준 모든 분들 덕분에 큰 힘이 됐다"며 "아름다운 서천 해변이 원래 모습으로 하루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2.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날씨] 주말 기온 낮고 강한 바람 '체감기온 영하'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