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생활폐기물 전처리시설 본격 가동

동해시 생활폐기물 전처리시설 본격 가동

환경부 시범사업 추진 일환
쓰레기의 45% 재활용 추진
매립 부담금 연 3억씩 절감

  • 승인 2020-09-01 16:06
  • 수정 2020-09-01 16:07
  • 신문게재 2020-09-02 8면
  • 한상안 기자한상안 기자
전처리시설 공장동
전처리시설 공장동(사진제공: 동해시)
강원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전국 최초로 2018년 3월 환경부 시범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사업비 78억 원을 들여 생활폐기물 전처리시설 설치를 완료하고 1일부터 폐기물 종합단지 내 전처리시설 가동을 시작했다.

시에 따르면, 시에서 하루 발생하는 쓰레기는 가정에서 배출되는 종량제봉투 쓰레기 48t, 집수리·이사 등 일시적 다량쓰레기 32t 등 하루 평균 약 80t의 생활 쓰레기가 발생되고, 2014년 소각장을 전격 폐쇄하면서 매립량이 급격히 증가했다. 이에, 시는 자원순환기본법 시행과 지리적 이점을 활용한 친환경 처리방법을 선택해 쓰레기를 열원으로 재활용하는 현재의 전처리시설을 증설하게 됐다.

전처리시설 운영으로, 시는 생활 쓰레기를 전량 선별·파쇄하여 쓰레기 발생량의 45% 이상(1만2000t/연간)을 가연성 폐기물로 자원화 할 수 있게 된다.

시는 가연성 폐기물 자원화로 기존 유기성 쓰레기 매립으로 인한 악취, 해충 등 주변환경과 매립장 안정화를 도모하는 한편 쓰레기 매립으로 매년 정부에 납부하는 매립부담금도 연간 약 3억 원 가량이 절감돼 재정 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해=한상안 기자 dhlfy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2.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날씨] 주말 기온 낮고 강한 바람 '체감기온 영하'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