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파트 거래량은 '뚝' 매매가는 '쑥'… 세종 집값은 전국 최고

대전 아파트 거래량은 '뚝' 매매가는 '쑥'… 세종 집값은 전국 최고

대전(0.32%)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 전국 2위
7월 거래량은 전달 비해 50% 이상 '뚝'
세종은 누적 상승률 35.25%… 전국 아파트값 견인

  • 승인 2020-09-03 17:56
  • 신문게재 2020-09-04 1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082701002075500083951
대전시 전경.
투기과열지구 지정 석 달째에 접어들었지만, 대전의 아파트 값은 안정화되지 않고 있다.

거래량은 규제 적용 전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으나 가격 상승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세종 또한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이면서 전국 집값 상승률을 견인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이 2020년 8월 5주(8.3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10% 상승, 전세가격은 0.15%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유지됐다. 수도권(0.08%→0.07%)은 상승폭 축소, 서울(0.01%→0.01%)과 지방(0.12%→0.12%)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시·도별로는 세종(0.51%), 대전(0.32%), 대구(0.20%), 부산(0.16%), 울산(0.14%), 충남(0.13%), 경기(0.11%), 강원(0.10%), 경북(0.09%) 등은 상승, 충북(-0.01%)은 하락했다.

대전의 경우 유성구(0.49%)는 반석·지족동 등 저평가 인식 있는 단지와 문지동 등 신축 위주로, 서구(0.39%)는 그간 상승폭이 낮았던 도안·복수·월평동 위주로, 대덕구(0.27%)는 개발 호재와 정비사업 추진 기대감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전의 올해 아파트 누적 상승률은 11.58%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다.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지만, 거래량은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대전의 7월 아파트 거래량은 3693건으로 6월(8165건) 대비, 주택거래량은 4776건으로 6월(9559건) 대비 각각 5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도 거침없는 상승세로 전국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을 견인하고 있다. 누적 상승률 35.25%를 기록할 정도다. 지난주(0.66%)보다 상승률이 다소 축소되긴 했으나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정부부처 이전 및 입주 물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세 이어가나, 단기 급등 피로감에 매수세 줄어들며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금리 하락에 따른 유동자금이 부동산에 유입됨과 동시에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대전역세권 개발, 재개발, 재건축 등 각종 호재 영향으로 가격 상승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