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포스트 황선홍' 하마평 무성

대전하나시티즌 '포스트 황선홍' 하마평 무성

연고지 유대감 강화 대전레전드 김은중, 공오균 거론
연변FC 이끈 박태하 강철 수석코치 내부승진 가능성도
2002한일월드컵 4강신화 주역 홍명보 안정환 대전행?
하나시티즌 "모든 가능성 열려 있어 빠른시일내 결정"

  • 승인 2020-09-09 20:33
  • 신문게재 2020-09-10 2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0090801010005292_p1
 사진=하나시티즌 제공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 황선홍 감독이 물러나면서 차기 사령탑에 대한 하마평이 무성하다.

구단과 축구계 안팎에선 연고지와의 유대 강화와 지역 밀착 마케팅 차원에서 '대전 레전드' 출신인 김은중과 공오균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 축구계에서 황선홍 전 감독급 인지도가 있는 스타플레이어 출신 영입 또는 박태하 전 중국 연변FC 감독, 강철 현 수석코치 등도 물망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은 황 전 감독이 사의를 밝힌 이후 발빠르게 새 사령탑 물색에 나섰다.

현재까지 거론되고 있는 후보군은 김은중, 박태하, 공오균 등이다. 이 가운데 가능성이 높은 인물은 현재 U-23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로 있는 김은중이 거론된다.

김은중은 지역 구단인 대전시티즌 출신으로 인지도 면에서 익숙하고 AFC투비즈(벨기에) 등 해외에서도 코치 경험이 있어 지도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중국 U-19 여자대표팀을 이끄는 박 전 감독도 후보군 물망에 올랐다. 박 감독은 중국 2부리그인 갑급리그에서 최하위였던 연변FC를 리그 우승까지 시키며 파란을 일으킨 감독으로 유명하다.

연변FC를 이끌고 있던 당시 박 감독은 2015년 중도일보에서 주최하는 '이츠대전 국제축구대회'에 참가하기도 해 지역주민들에게 친숙한 인물이기도 하다. 현재 대한축구협회 소속 전임지도자로 있는 공오균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공오균은 1997년 입단한 이후 경남으로 이적한 2007년 까지 10년 넘게 대전에서 활약하며 지역 프렌차이즈 스타로 군림한 바 있다.

일각에선 올 시즌 기업구단으로 전환한 대전이 막강한 투자력을 갖고 있다는 점을 들어 황 전 감독에 버금가는 명성을 가진 인물이 전격 사령탑으로 영입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황 전 감독과 함께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일궈낸 홍명보 2014 브라질월드컵 한국대표팀 감독(대한축구협회 전무) 또는 안정환 MBC 축구해설위원 등의 이름이 나온다. 홍 전 감독은 브라질월드컵 이후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중국 항저우 그린타운FC를 이끈 바 있다. 하지만 이후 현장을 떠나 대한축구협회에서 행정가의 길을 걷고 있다. 안정환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이후 현역에서 물러난 이후 축구해설과 예능에서 활약을 하고 있다. 대전의 허정무 이사장이 한국 축구계에서 두터운 인맥을 갖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들의 전격 영입도 전혀 불가능한 시나리오는 아니라는 전망이다.

황 전 감독 사퇴 이후 감독대행을 맡은 강철 수석코치 내부 승진 시나리오도 있다. 팀 전술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데다 오랜 지도자 경력을 감안할 때 적임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이같은 하마평에도 불구하고 대전 구단은 차기 사령탑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하나시티즌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황선홍 감독이 사임함에 따라 후임 선정을 위한 구단 관계자들의 논의가 시작됐다"며 "아직 정확한 후보군은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구단 내부의 분위기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4.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5.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