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사업화 20년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전환할 때"

기술사업화 20년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전환할 때"

기술이전 건수 2011년 3420건 → 2018년 8105건 2.4배↑
사업화 성공률 -3.6%·건당 기술료 -57.2% 질적 성과 더뎌
STEPI 과학기술정책포럼… 기술사업화 정책 전환 방향 탐색

  • 승인 2020-09-16 17:41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제2발제중인 최치호 한국연구소기술이전협회장
16일 열린 STEPI 과학기술정책포럼에서 최치호 한국연구소기술이전협회장이 발제를 하고 있다. STEPI 제공
기술사업화 정책 추진 20년을 맞이한 가운데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최치호 한국연구소 기술이전협회장은 16일 열린 STEPI 과학기술정책포럼에서 '공공기술사업화 성과와 과제-기술공급자 관점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한 발제를 통해 기술이전 사업화 발전방향과 과제를 제시했다.

2000년 제정된 '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 촉진에 관한 법률'(기술이전촉진법)은 공공연구기관에서 개발된 기술을 민간부문에 이전해 사업화를 촉진하고 민간부문에서 개발된 기술이 원활히 거래될 수 있도록 기술이전과 기술평가와 기술정보유통 등 기반을 확충함으로써 산업 전반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법이다.

국내 기술이전 건수는 지난 2011년 대비 2018년 기준 2.4배 증가하며 양적 성장을 보였다. 3420건에서 8105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기술이전율 역시 26%에서 8.3% 증가한 34.3%를 기록한 결과 이달 기준 연구소기업이 이달 기준 1001개를 넘어섰다.

그러나 연구개발비 지출 대비 기술이전 수입을 뜻하는 기술이전효율성은 0.13%p 상승에 그쳐 정체 수준이다. 이전된 기술의 사업화 성공률은 오히려 감소했다. 2010년 18.3%에서 지난 2018년 기준 14.7%로 3.6%p 떨어졌다. 계약 건당 이전기술 건수도 16.7% 하락했다.

최 회장은 창출지식의 적합성과 시장의 혁신위험 수용력이 부족한 국내 혁신시스템의 질 문제를 지적하고 공공기술의 사업성 부족·기업의 사업화 역량 부족·기술중개조직과 거래시장 취약성 등을 사업화 저해요인으로 꼽았다. 무엇보다 산업계와 공공연구계의 간극을 좁히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산학연 협력과 국내외 과학·혁신 네트워크 연계를 촘촘히 할 것을 제안했다. 정부는 혁신 주체 간 높은 수준의 신뢰와 강력한 연대를 가능케 하는 조정 역할을 주문하고 혁신 주체인 기업에는 연구 혁신 협력 체계로 기술사업화 구조적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장은 "우리나라의 기술사업화 정책은 2000년 기술이전촉진법의 제정 이후 새로운 방향으로 달려왔다"며 "이번 포럼이 법 제정 이후 추진해 온 기술사업화 정책의 20년을 되돌아보고 새로운 도약을 모색할 수 있는 논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발제 2건에 이은 패널토론에는 이세준 선임연구위원(STEPI)이 좌장을 맡고 박종흥 한국정보통신연구원(ETRI) 본부장·손미진 수젠텍 대표·이종석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시장혁신과장·임윤철 기술과 가치 대표·장기술 한국대학기술이전협회장·조선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성과일자리정책과장이 참여했다. 임효인 기자

제435회 과학기술정책포럼 패널토론 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2.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3.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기 동참할 것"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1.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2. [교정의 날] 75회에도 교정공무원 근무환경은 여전… 개선 시급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5.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