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전 준공해달라" 김해시, 롯데에 서한문 발송

"전국체전 전 준공해달라" 김해시, 롯데에 서한문 발송

허성곤 시장, 김해관광유통단지 3단계 준공 촉구

  • 승인 2020-09-16 17:21
  • 최록곤 기자최록곤 기자
김해관광유통단지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진 = 김해시)
허성곤 김해시장이 김해관광유통단지 내 건축공사의 빠른 준공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롯데 측에 발송했다.

김해시는 그동안 다양한 경로로 롯데 측의 조속한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 마무리를 촉구해 왔으나 시장 명의 서한문을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허 시장은 서한문에서 "귀사의 추진계획안을 믿고 인내했으나 착공신고일로부터 4년이 지난 지금도 3단계 사업 주요시설의 공정률이 5~13%에 불과해 사업 추진 진정성에 의문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우리 시는 부득이 건축허가 취소 등 행정적 조치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2024년 제105회 전국체전이 열리기 전에 준공해달라고 촉구했다.

허 시장은 "2024년 제105회 전국체전 김해시 개최에 따라 방문객에 편의 제공이 절실한 실정이므로 귀사와 협의한대로 호텔, 콘도 등이 체전 개최 이전에 꼭 준공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경남도와 롯데는 1996년 김해관광유통단지 개발계획 협약을 맺고, 농수산센터, 물류센터, 아울렛(1단계)과 시네마, 워터파크(2단계) 등 사업을 마무리했다.

이어 롯데는 2016년 9월 사업 마지막 3단계인 호텔, 콘도, 테마파크, 종업원 숙소, 마트, 스포츠센터 등 6개 시설 공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주요시설의 공정률이 5~13%에 불과해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는게 김해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기 속에서 각 기업체들의 긴축경영이 이어지고 있으나 물류시설법 등을 통해 건설공사 의무사항이 있는 사업인 만큼 그 의무를 다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산=최록곤 기자 leonai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