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씨 코스닥 상장 입성 첫날 19.35% 하락

비비씨 코스닥 상장 입성 첫날 19.35% 하락

연일 공모주 상장에 개인투자자 분산 투자 선회

  • 승인 2020-09-21 16:56
  • 신문게재 2020-09-22 5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비비씨_CI
올해 대전지역 첫 코스닥 상장 업체인 덴탈케어 전문기업 비비씨(주)가 입성 첫날 공모가를 밑돌았다.

카카오게임즈 등 훈풍으로 공모주에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높은 청약률을 기록했지만, 공모주 상장이 연일 이어지면서 개인투자자들이 분산 투자로 방향을 선회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비비씨는 코스닥 상장 첫날인 21일 시초가인 2만7650원 대비 5350원(19.35%) 하락한 2만23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장 초반부터 약세로 출발해 하락과 상승을 반복한 끝에 공모가 (3만700원) 대비 27.36% 낮은 수준이다.

비비씨는 공모 과정에서 기업 가치를 인정받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앞서 진행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1156개 기관이 참여해 977.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에서는 464.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시 상장을 주관한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실제 수요예측 참여 물량의 99% 이상(99.997%)이 공모밴드 상단 이상으로 가격을 제시했다"면서 "비비씨 소재 기술 기반 중장기 사업 비전이 높이 평가됐다"고 전했다.

특화된 덴탈케어 소재 기술을 가진 비비씨는 미세모 소재 기반 덴탈케어 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 테이퍼 소재를 개발해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기능성 칫솔모 등 덴탈케어 관련 사업을 주력으로 성장한 비비씨는 세계 최초·유일의 테이퍼 소재 개발을 통해 품질 경쟁력을 증명했다.

현재 국내 칫솔모 시장 점유율 70%, 해외 186개 기업에 수출 등 국내외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또 글로벌 시장확대를 위해 헬스·뷰티케어 등 신규 사업 포트폴리오를 추가해 K-제조업 저력과 함께 IPO 흥행에 성공했다.

한편 지난 2008년 설립된 비비씨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311억 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6억 원과 50억 원을 기록했다. 최근 3개년 연평균 13.1%의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5.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1.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