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 출신' 신용현 전 의원 "출연연 위기의식과 치열함 없다"

'출연연 출신' 신용현 전 의원 "출연연 위기의식과 치열함 없다"

고경력과기인 정책토론회 '출연연 이대로 좋은가'
신 전 의원 주제 발표서 변화와 쇄신 강조 목소리

  • 승인 2020-09-21 17:30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KakaoTalk_20200921_150919775
21일 열린 과학기술연우연합회 주최 고경력과학기술인 정책토론회 모습.
"1980년대 후반까지 과학기술은 경제 발전의 도구로 필요했다면 지금은 국민 안전과 보건 의료·환경·국방 등 모든 분야에 과학기술이 없으면 안 되는 지경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연의 역할이 변한 건 없습니다."

정부 과학기술 출연연 출신의 신용현 전 국회의원이 4차산업혁명과 인공지능(AI)·코로나19 등 급변하는 시류에 맞춰 출연연에도 근본적 변화와 쇄신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의원은 21일 열린 과학기술연우연합회가 주최한 고경력과학기술인 정책토론회에서 '출연연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출연연의 역할을 진단하고 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1984년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 입사해 2014년 12대 표준연 원장을 역임한 신 전 의원은 30년가량 내부에서 바라본 출연연과 국회 진출 후 외부에서 바라본 출연연을 냉철하게 진단했다.

신 전 의원은 "출연연이 요즘 같은 시대에 가장 분위기에 부응하지 못한다는 시각이 있다"며 "사회적으로 요구되는 기술 예컨대 미세먼지나 코로나 시국에 대응하는 기술이 '그때그때 필요한 기술을 왜 공급하지 못하냐'는 게 국민들 마음에 있다. 역할 기대가 굉장히 커졌다. 녹록지 않아졌다"고 말했다.

신 전 의원은 출연연 연구자들이 자율성을 유지할 수 있는 여건 마련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위기 의식과 치열함이 없는 모습을 비판하기도 했다. "(출연연이) 연구 목표 0.4%에서 0.2%로 줄이는 것을 보고 외부에선 놀라는데, 대기업은 0.04%로 목표를 잡는다는 것"이라며 "중소기업 분들은 출연연에 가면 자신들이 고심한 연구 장비가 널려 있고 관리가 잘 안 돼 있어 분개하기도 한다"고 출연연이 보다 치열해 질 것을 주문했다.

신 전 의원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출연연상을 제시하며 최근 출연연을 되돌아보기도 했다. 그는 "실력·성과·인지도·신뢰·친근감을 갖춰야 한다"며 "광우병 사태 때 과학계에서 제대로 목소리 낸 적이 있나. 가습기 사건 있을 때 피해자 쪽에서 노력했지 과학기술계가 나선 적이 있나. 이런 것들을 국민들이 아쉽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사(NASA)에서 나온 자료는 초등학생부터 믿을 수 있는데 출연연은 그렇지 않다"며 "국민 신뢰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출연연의 연구 윤리와 사명감 부족 문제도 거론했다. 신 전 의원은 "출연연이나 과학기술계 내부에서 스스로 부정행위가 발붙이지 못하게 하는 풍토를 만들고 보여줘야 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5.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1.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