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울고 쥐꼬리 지원금에 쓰러지는 '마을교육공동체사업'

코로나에 울고 쥐꼬리 지원금에 쓰러지는 '마을교육공동체사업'

설동호 교육감 공약사업… 이중고에 운영 갈피 잃어
계획상 내년엔 동아리수 등 지원 팀만 늘어나

  • 승인 2020-09-22 16:17
  • 신문게재 2020-09-23 3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시교육청
대전교육청.
설동호 대전교육감의 공약사업인 마을교육공동체 사업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

마을이나 동네 안에서 교육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코로나19 여파와 예산 부족으로 제대로 운영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올 초 마을교육공동체 세부 사업으로 씨앗동아리는 30개, ‘마실행복’ 중점학교는 7개, 지역 교육문제 해결을 위한 공모사업은 4개 단체를 선정했다.

설동호 교육감이 2018년 7월부터 학교와 마을이 협력해 교육공동체를 구성하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프로젝트를 시작했지만, 사업은 지난해 11월이 돼서야 협약을 맺었다.

게다가 올해부턴 정상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선정된 동아리와 학교들이 마을교육공동체를 운영하지 못하게 돼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공모사업에 선정된 한 단체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모임 자체를 못 가지는 상황에서 교육청이 구체적인 대안을 줘야 한다"면서 "참여 의사를 밝힌 사람들도 많았지만, 지금 상황에선 코로나 이후 처음 시작하는 상태로 돌아가 홍보부터 다시 해야 한다"고 답답해했다.

코로나로 인한 제약뿐 아니라 적은 예산 때문에 계획대로 운영했더라도 정상적으로 운영이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실제로 내년엔 씨앗동아리를 올해보다 10개 팀을 늘려 40개 팀을 지원하고, 마실행복 공동체 프로젝트에선 3개를 늘려 7개 학교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익명의 씨앗동아리 한 운영자는 "올해 코로나로 제대로 운영한 곳이 손에 꼽을 정도다. 운영하려고 해도 적은 인원을 나눠 모여야 하는데, 일 년간 100만 원 안팎의 지원금이 전부"라며 "막무가내로 마을공동체 동아리 수를 늘리지 말고, 마을교육공동체 사업이 제대로 운영되기 위해선 질적으로 한 공동체교육 동아리라도 자리 잡게 만드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이에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현장 운영을 못 하는 교육공동체가 다수지만,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는 모범적인 동아리도 있다"며 "예산 부분에선 신생 프로그램으로 아쉬움이 다소 있지만, 내년 지원금은 3000여만 원을 증액한 1억 1000만 원"이라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5.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1.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2.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5.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