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연휴 지원

세종시,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연휴 지원

전통시장 주변 주정차 단속유예, 주정차 2시간 이내 확대 허용
쓰레기 특별 관리대책 추진… 조치원역 광장 시설물 보수작업도

  • 승인 2020-09-24 19:43
  • 신문게재 2020-09-25 8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세종시청사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시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연휴를 지원한다.

24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와 방문자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전통시장 주변에 대한 주정차 단속을 유예한다.

시행 지역은 조치원읍 세종전통시장 주변 지역으로, 시장 이용객의 주정차 가능 시간이 현재 20분에서 2시간 이내로 확대된다.

다만, 5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인 소방시설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황단보도, 어린이보호구역과 인도 위 주차, 이중주차 등 주정차 질서문란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주정차 단속 유예로 주차 공간이 협소한 전통시장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연휴 기간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다음달 7일까지 쓰레기 특별 관리대책을 추진한다.

추석 전 BRT승강장, 버스터미널, 상가 밀집지역, 주택지 취약지역 등을 대상으로 쓰레기 수거·가로청소를 실시하고, 연휴기간 주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추석 당일인 다음 달 1일과 일요일인 4일을 제외하고는 생활쓰레기를 정상수거 할 예정이다.

시는 쓰레기 민원처리 상황반과 기동 처리반을 운영해 시민 요구에 즉각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한가위를 맞아 철도 이용객이 많은 점을 고려해 조치원역 광장 시설물 보수작업도 완료했다.

조치원역 광장은 일부 고사된 수목으로 역광장 미관을 크게 저해하고, 일부 보도블록이 깨져 이용객이 불편을 겪어왔다.

이번 개선사업으로 조치원역 광장 내 이동식 플랜트에 국화꽃과 수목 식재, 보도블록 정비 등이 이뤄졌다. 시는 역광장을 이용하는 주민과 귀성객들에게 보다 깨끗한 역광장 이미지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