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추석 연휴 수도권 방역수칙 강화"

정 총리 "추석 연휴 수도권 방역수칙 강화"

비수도권은 유흥시설에 대해 최소 1주간 집합금지 조치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사망… 강력 규탄

  • 승인 2020-09-25 12:47
  • 수정 2020-09-25 12:49
  • 신문게재 2020-09-25 23면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925032238_PYH2020092501400001301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추석 연휴 특별방역으로 "수도권에서는 식당과 놀이공원, 영화관 등에 대한 방역수칙을 강화하고, 비수도권에선 유흥시설 등에 대해 최소 1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거리 두기 단계의 획일적 적용보다는 추석의 시기적 특성과 지역별 여건을 세밀히 고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정부는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2주간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세부 방역조치를 발표한다.

정 총리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중요한 한 주가 지나고 있다"며 "주간 평균 확진자는 감소하고 있지만, 일일 확진자는 100명 내외에서 등락을 거듭하는 등 추석을 불과 5일 앞둔 시점에서 불안정한 모습이 계속돼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반기 코로나19 대응의 최대 고비가 될 이번 추석 연휴 기간을 무사히 넘길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어 올 들어 2분기 현재 국내 독감 발생 현황을 언급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만 명 가량 대폭 감소했다"며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킨 결과라는 분석이 지배적으로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 가능성에 대한 걱정이 크지만, 지금까지처럼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켜준다면 우려하는 상황을 충분히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며칠 전 발표된 국내 자살 사망자 통계를 인용하면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진단하고 있다"며 "K-방역이 전 세계의 찬사를 받더라도 심리방역에 실패한다면 그 의미는 퇴색될 것"이라며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에 특단의 자살예방대책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지난 21일 서해 북단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에 의해 사망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무장도 하지 않은 우리 국민에 대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 당국의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더 소중한 가치는 없다"고 말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