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시평] 과학자가 어린이의 꿈이 되는 세상

[중도시평] 과학자가 어린이의 꿈이 되는 세상

정용환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따뜻한과학마을 벽돌한장 회장)

  • 승인 2020-10-06 18:58
  • 신문게재 2020-10-07 18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정용환 프로필1
정용환(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따뜻한과학마을 벽돌한장 회장)
얼마 전 신문에서 "초등학생 장래희망 유튜버가 3위, 의사 제쳤다"라는 기사를 본적 있다. 우리나라 초등학생 장래희망 1위는 운동선수, 2위는 교사, 3위는 크리에이터(유튜버), 4위는 의사, 5위는 요리사이다. 과학자는 10위권에는 찾아볼 수가 없다. 중국에서는 우주비행사가 1위를 차지했으며, 미국과 영국에서는 유튜버가 1위를 차지했다. 초등학생들의 모바일 기기 사용빈도가 급증하면서 장래 희망도 변화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수 십 년 전에는 초등학생의 장래희망을 묻는 질문에 당연히 과학자가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이 의사, 교사 등이 뒤를 이었다.

과학자가 다시 어린이의 꿈이 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분야에서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 어린이의 꿈은 보고 듣는데서 형성되게 되는데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것이 부모님과 언론 매체이다. 부모님들에게 먼저 과학은 어렵고 딱딱하다는 인식이 바뀌도록 해 주어야 한다. 과학은 재미있고 쉽게 접근할 수 있고 우리 일생에서 많은 부분은 과학과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스스로 알게 해주어야 한다.

최근에는 TV등에 스타과학자들이 많이 나와서 과학을 알기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 주고 일반대중과 소통하면서 과학대중화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과학이 일반인들에게 딱딱하고 재미없는 분야로 인식되어 온 것에는 일부분 과학자들의 책임도 크다. 소통 능력이 뛰어난 일부 과학자들을 제외하고 일반적으로 많은 과학자들은 일반 대중과 소통하는 능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일반인의 눈높이에 맞추어서 과학을 설명하기 보다는 온갖 전문지식을 총 동원하여 전문가적 입장에서 과학을 일반인에게 설명하려는 경향이 많다.

벽돌한장에서 추진하는 '과학마을이야기'는 한 시간 강연을 한 후 한 시간 이상의 토론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렇게 함으로서 일방적으로 강연을 듣는 형식에서 벗어나 함께 강연에 참여하고 청중이 과학 강연의 주인공이 되는 형식을 지향한다. 참석자들의 연령이나 직업 분포가 우리나라에서 실시되는 과학강연 중에는 가장 넓은 스펙트럼을 가질 것으로 생각한다. 가장 어린 나이는 유치원생인 7살부터 최고 고령자는 80세의 원로과학자까지 참석한다. 참석자의 직업 분포도 고도의 전문지식을 이해하는 대덕연구단지의 과학자들로부터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대학생, 회사원, 가정주부, 공무원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다양한 청중들을 대상으로 과학지식을 전달해야하는 강연자들은 어느 수준에 맞추어서 자료 준비를 하는지 어느 눈높이로 맞추어서 강의를 해야 하는지 고민하게 되고 매번 자료 준비와 강의에 애를 먹는다. 따라서 섭외과정에서 초등학생 수준에 맞추어서 강의 자료를 준비해 주시고 질문은 매우 다양하니 대학 수준으로 준비를 해달라고 요청하게 된다. 그러나 매번 초등학생의 참신하고 기발한 질문에 스타과학자들도 식은땀을 흘리곤 한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어린이들과 부모님들은 과학을 이해하고 과학과 친하게 되고 과학의 즐거움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과학자들과 소통하며 가까워지고 어린이들은 과학자의 꿈을 키워가게 된다. 작은 벽돌의 모임이지만 이런 작은 변화가 점점 커지면 어린이의 꿈이 과학자가 되는 세상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최연소 참석자인 7살 지혜네 가족을 보면서 과학자가 어린이의 꿈이 되는 세상에 대해서 희망을 얻고 매번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승호네 가족을 보면서 과학마을의 꿈은 익어 간다. 과학자의 한사람으로서 다음 신문에서는 "초등학생 장래희망 과학자가 의사 제쳤다"라는 기사를 보길 희망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