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해미읍성축제, 가치 재발견과 새로운 도약 모색!

서산해미읍성축제, 가치 재발견과 새로운 도약 모색!

서산 해미읍성 축성 600주년 기념 시 특성 살린 행사 추진 준비

  • 승인 2020-11-24 17:59
  • 신문게재 2020-11-25 15면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1
서산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2021년 서산해미읍성 축성 60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맹정호 서산시장 인사말을 하고 있다.
1
서산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2021년 서산해미읍성 축성 600주년 기념 심포지엄 기념 단체 사진


서산시(시장 맹정호)가 24일 베니키아호텔에서 맹정호 서산시장, 이연희 시의회의장, 편세환 서산문화원장, 이인배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 한기홍 서산역사문화연구소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서산해미읍성 축성 60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서산해미읍성축제의 가치 재발견과 새로운 도약 모색'을 주제로 서산해미읍성의 역사·문화적 가치 분석과 축제 발전 및 콘텐츠 개발을 위해 마련됐으며, 특히 마스크 착용 및 발열체크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최소한의 인원으로 진행됐으며, 온라인 유튜브 채널(채널명:서산태안방송)을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이경복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연구부장의 '서산해미읍성의 역사·문화적 가치와 축제 콘텐츠 개발'에 관한 발표를 시작으로, 지진호 건양대학교수의 '서산해미읍성 축제의 발전과 주민참여형 축제 활성화를 위한 과제', 성기숙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의 '조선시대 3대 읍성의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연대방안'까지 3개 주제가 발표됐다.

이경복 연구부장은 "서산 해미읍성은 조선시대 다양한 기능을 수행한 점에서 다른 읍성에 비해 역사적으로 큰 가치를 지녔다"라며 "축성된 지 600년의 역사 이야기를 콘텐츠화하고, 축제프로그램과 연계한다면 역사와 문화를 투영한 명품축제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진호 건양대학교수는 "서산해미읍성축제의 성공 요건은 탈 일상의 재미있는 콘텐츠"라며, "지역문화 바탕의 축제 정체성 확보와 다양한 지역주민 참여 활성화 전략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성기숙 전통예술원 교수는 "조선시대 3대 읍성 중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된 서산 해미읍성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순천 낙안읍성, 고창 모양성과 연대해 유네스코에 등재 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라고 역설했다.

종합토론은 이인배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을 좌장으로, 편세환 서산문화원장, 최건 서산문화재단 이사, 한기홍 서산역사문화연구소장, 김종완 해미읍성역사보존회장, 송상수 낙안읍성보존회장, 유제영 고창모양성보존회 대표가 참여해 '서산해미읍성축제의 발전 방향과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연대방안' 등을 논의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2021년 축성 600주년을 맞이하는 서산 해미읍성은 조선시대 대표적인 읍성 중의 하나로서 시를 대표하는 관광지"라면서 "주민, 전문가, 행정이 함께 협력해 서산해미읍성 축제가 우리 시의 특성을 살린 축제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2.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3.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3.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4. 지역대 정시 패닉…학령인구 감소 '미달 도미노' 우려
  5.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