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 막힌 플라스틱쓰레기 문제, 해결책을 찾다

꽉 막힌 플라스틱쓰레기 문제, 해결책을 찾다

대전 소재 스타트업 ㈜에코인에너지와 SK이노베이션-중부발전의 3자간 비대면 MOU 체결
플라스틱쓰레기를 재생유로 전환하는 열분해 기술을 통한 새로운 사회문제 해결모델 도입

  • 승인 2020-12-02 16:02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KakaoTalk_20201202_144740077
이인 에코인에너지 대표와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 정인보 sk 이노베이션 sv추진단장이 지난 1일 비대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코인에너지 제공
친환경 에너지 스타트업 ㈜에코인에너지는 지난 1일 SK이노베이션㈜, 한국중부발전㈜과 비대면으로 '폐플라스틱 재생유 고도화 및 활용 업무협약'을 마치고 폐플라스틱 처리 문제 해결에 나섰다.

이번 협약을 통해 에코인에너지는 폐플라스틱의 친환경적인 처리와 효율적인 자원화를 위한 기술 및 장비를 개발하고, 생산한 산출물의 원활한 시장보급을 위한 고품질화를 추진한다. SK이노베이션은 폐플라스틱 재생유 관련 연구 및 고도화를 지원하고 이를 위한 투자, 인적자원 지원(프로보노)등을 실시하며, 중부발전은 에코인에너지의 독자적 기술과 설비로 생산한 산출물의 발전산업 활용성을 검토하고, 직접구매 및 판로확대를 위한 적극적 지원을 담당한다.

㈜에코인에너지의 열분해 기술은 지난 7월 국내 기업 최초로 도입한 대기업-벤처기업간 상생 모델인 SV2 임팩트 파트너링으로 진행한 크라우드펀딩에서 5억원의 공모 물량을 4분만에 달성하면서 이목을 끌었다. 특히 지난 11월에 한국포장학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친환경 패키징 포럼'에서도 관계자들에게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에코인에너지는 이달 중 하루 최대 5톤의 폐플라스틱 처리가 가능한 열분해 기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5년의 개발 끝에 ㈜에코인에너지가 선보이는 이번 제품(TMR-4KC)은 국내 최초의 이동가능형 폐플라스틱 열분해 기기로 30평(100m²) 정도의 설치공간을 필요로 하며, 차량이나 선박을 이용해서 이동 설치할 수 있다. 최신 IoT 기술을 도입해 본사에서 열분해 과정을 원격으로 모니터링 및 제어를 할 수 있도록 해서 효율성과 안전성을 강화했다. 더불어 폐비닐 등의 단일 성상만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실제 폐플라스틱 발생 현장에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혼합 성상의 잔재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수 있어 최근 '쓰레기 대란'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국의 폐기물 선별업체들과 '쓰레기산'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의 수요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인 ㈜에코인에너지 대표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그동안 소각과 매립에만 의존하던 폐플라스쓰레기 처리의 패러다임을 바꾸도록 할 것"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처리 기술도 곧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4.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