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7080 세대의 겨울로 떠나는 시간여행

[대전시다문화]7080 세대의 겨울로 떠나는 시간여행

  • 승인 2020-12-23 16:17
  • 신문게재 2020-12-24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7080세대의 겨울 풍경>

7080세대의 겨울로 떠나는 시간여행

아버지표 썰매와 연날리기의 낭만-

길거리음식, 군고구마와 달고나



지구온난화로 기후가 점점 변해가는 세상. 사람들은 가끔씩 지독하게도 추웠던 어린시절을 그리워하기도 한다. 모든 것이 꽁꽁 얼어붙던 추위 속에서도 한겨울의 낭만을 즐기던 7080세대들의 겨울 속으로 잠시 시간 여행을 떠나 본다.

그 시절에는 겨울이면 냉기를 품은 찬바람이 야산을 헤집고 다녔고 삼한사온이 뚜렷했다. 눈도 아주 많이 내려 눈 오는 날 길을 걷다 보면 눈밭에 발이 푹푹 빠졌다. 겨울이 오면 어머니들은 아이들에게 두툼한 털신과 털 장갑을 사주거나 털실로 모자와 귀마개 등을 떠 주기도 했다. 추위를 대비해 단단히 무장을 하고 골목으로 나선 아이들은 다양한 겨울놀이를 즐겼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눈싸움, 썰매 타기, 팽이치기, 연날리기이다. 여자아이들은 땅따먹기와 고무줄놀이를 많이 했다. 날씨가 춥다 보니 추운 날씨를 이용해 할 수 있는 놀이가 많았다. 동네 앞개울이 꽁꽁 얼면 그곳이 곧 놀이터가 되었다. 자연썰매장이 생기면 집집마다 가장들은 아이들에게 손수 썰매를 만들어 주었다. 그 시절 아버지 표 썰매를 타던 아이들은 지금 60대가 되었다. 겨울놀이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눈싸움이다. 아이들이 편을 갈라 눈싸움을 하다 보면 차가운 눈에 옷이 다 젖어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7080세대라면 빙판에서 팽이치기를 하고 언덕에서 연날리기하던 추억 하나쯤 간직하고 있을 것이다.

7080세대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먹을거리이다. 군고구마와 찹쌀떡, 달고나는 추억의 간식이다. 길거리 드럼통 속에서 구워져 나오던 군고구마와 늦은 밤 겨울 공기를 가르며 들려오던 '찹~쌀~떠억'하던 찹쌀떡 장수의 정겨운 목소리는 모르는 사이에 세월 속으로 사라져버렸다. 추운 겨울이면 양지쪽에 자리 잡고 앉아 아이들의 코묻은 돈을 부르던 추억의 간식거리 달고나. 연탄불 위에 작은 국자를 올려놓고 국자에 설탕을 녹여 소다를 넣고 부풀려 틀에 찍어내던 달고나는 그 시절의 재미있는 추억이다

요즘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컴퓨터와 친구하고 스마트폰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 텔레비전과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새로운 소식을 전해 들으며 1등만을 기억하는 세상에서 살아간다. 먹을거리 또한 피자와 치킨, 파스타가 대세다. 그 어디에서도 그 시대의 낭만은 찾아볼 수가 없다. 추억과 문명 사이에서 어떤 것이 더 좋은지 저울질하게 되는 요즘이다.



박영애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4.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5.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