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충청] 총알 장전한 대전시, 내년 과학도시 위상 올라갈까

[리뉴얼충청] 총알 장전한 대전시, 내년 과학도시 위상 올라갈까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설립·과학부시장 체제 등 변화
내년 초 과학산업진흥원 출범 앞두고 준비 분주
24일 워크숍서 과학기술 정책·방향 공유 등 책무 부여

  • 승인 2020-12-27 12:34
  • 수정 2020-12-27 16:03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내년 초 공식 출범하는 대전과학산업진흥원을 비롯해 전국최초로 도입한 과학부시장 체제를 기반으로 대전시가 흔들리고 있는 과학도시 위상을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대덕연구개발특구(대덕특구) 인프라를 바탕으로 과학도시라는 도시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지만 낮은 시민 체감도와 저조한 지역 경제 기여 등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다. 설상가상 대덕특구 내 자원이 지역을 이탈하려는 움직임이 잇달아 포착되고 있어 이 같은 위기를 기회로 과학도시의 명성을 잇고 4차산업혁명특별시로서의 역할에 다할 수 있을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로 꼽힌다.

27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내년 초 대전과학산업진흥원(이하 DISTEP)의 본격 출범을 앞두고 준비가 한창이다. DISTEP은 대전시의 과학기술연구와 혁신 분야 효과성 분석·핵심산업 융합생태계 혁신·시민참여 사회혁신 과학기술 기획 등 지역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종합 기획을 수행하는 싱크탱크 역할을 맡는다.

그동안 출연연과 KAIST 등 지역에 있는 과학기술 기관은 대전을 과학도시로 명명하기엔 충분했지만 이에 따른 시민 체감도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대전시는 DISTEP을 매개로 과학기술정책을 새로 정립하고 대덕특구 내 인프라와 대전시정을 잇는 가교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DISTEP은 앞서 지난 9월 고영주 원장 취임에 이어 출연연 파견 인력 결정과 조직 구성을 마친 상태다. 지난 24일엔 출범을 앞두고 대전시와 DISTEP 운영방안 워크숍을 열어 머리를 맞대기도 했다.

DISTEP 본격 출범과 함께 전국 최초의 과학부시장 체제도 내년 대전시의 과학기술 분야 정책에 시너지를 더하게 하는 요소다. 과학도시의 명맥을 이으면서 과학기술에서 나온 성과를 지역 경제와 연계하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연말 완료되는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마스터플랜을 통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전의 변화도 주목할 만하다.

고영주 DISTEP 원장은 "그동안 대전에 대덕특구가 있어 과학도시라고 했다면 앞으로는 대전 전체가 과학도시가 되는 개념"이라며 "특구 기술을 기반으로 혁신도시와 산업단지 등 새로운 산업이 대전 전역에 형성되고, 기업과 산업뿐 아니라 코로나19 등 감염병과 기후변화·그린뉴딜·교통·복지 등 사회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해 대전이 어느 도시보다 삶의 질이 높은 도시라는 걸 시민이 체감하게 하는 방향으로 기존의 것을 연결·확대·기획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4.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5. 혁신도시+청사재배치 공공기관 이전 대전이 최적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