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위원 칼럼] 딸기의 씨가 무슨 색인지 아시나요?

[독자위원 칼럼] 딸기의 씨가 무슨 색인지 아시나요?

송미나 대전중앙청과 대표

  • 승인 2020-12-30 08:28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송미나(대전중앙청과대표)
송미나 대표
요즘 도매시장에서 인기 있는 과일은 딸기다. 딸기는 맛과 향이 좋아서 많은 이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과일이다. 딸기는 전체적으로 빨간색이며 꼭지 부분은 초록색 잎을 달고 있고 딸기 표면에는 딸기의 씨가 촘촘히 박혀있다. 대한민국 사람 중에서 딸기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의외로 딸기의 씨가 무슨 색인지 물어보면 다양한 대답을 한다. 어떤 이들은 검은색이라고 말하기도 하고 빨간색, 분홍색, 하얀색, 갈색 등 다양한 색깔을 말한다. 오히려 딸기의 씨는 노란색이라고 자신 있게 말하는 사람은 경험에 의하면 10%도 되지 않는다.

도매시장에서 일하는 나는 가끔 딸기를 좋아한다는 사람들에게 "그런데 딸기씨의 색깔이 무슨 색인지 아세요?" 하며 물어본다. 처음 질문에 약간의 당혹감을 표하던 사람들은 새삼스레 딸기를 관찰한다. 이러한 관찰을 경험한 후에는 딸기 케이크를 봐도 딸기 빙수를 봐도 무심코 지나갔던 노란 딸기의 씨가 먼저 보이게 되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된다.

단순하고 평범한 일을 수십 년간 비범하게 해내는 사람들은 자기 일에서 아주 작고 사소한, 미묘한 변화를 알아채는 세밀한 관찰의 힘을 가지고 있다. 관찰의 힘은 매일 같은 길을 산책하더라도 평소에 보이지 않던 것들을 하나둘씩 볼 수 있게 만들어준다, ‘에드워드 제너’는 목장에서 우유를 짜는 여인들은 천연두에 잘 걸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관찰한 후 인류 최초 바이러스를 극복한 백신을 개발했다.

새로운 것이란 새롭게 만드는 것이 아니고 새롭게 발견하는 것이라고 한다. 2020년 올 한해는 마치 어린 시절 공상 과학 속 소설에서나 있었을 법한 바이러스의 공격을 받았고 그로 인해 모든 일상의 당연함을 누릴 수 없게 됐다. 바이러스보다도 더 무서운 것은 밥을 굶게 되는 것이라는 업계의 비장함은 감히 위로할 말을 찾을 수조차 없다. 문제는 시간이 지나도 해결되지 않는 불확실성으로 인해 불안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가장 염려되는 것은 이러한 불안감이 스스로를 무기력하다고 생각하게 되어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배달앱으로 치킨을 배달하는 것을 관찰한 반찬가게 사장님들은 발 빠르게 반찬가게의 상품을 배달앱과 연결해 배달을 할 수 있도록 움직였다. 결과는 놀라웠다. 주간 배달앱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은 치킨도, 피자도 아닌 반찬가게 상품이었다. 원격수업으로 학교에 가지 않아서 급식을 못 먹는 아이의 부모도, 회사 일이 끝나고 바로 집으로 와서 집에서 식사를 해야 하는 직장인들도 반찬가게의 배달앱 진출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탁월한 선택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오히려 매출이 늘었다는 반찬가게 사장님은 배달앱 시장에 진출하지 않았더라면 이러한 성공을 누리기 어려웠을 것이라 말한다.

백신을 개발하는데 10여년이 걸릴 수도 있다는 연초에 전문가들의 말이 무색하게 이미 세계 여러 곳에서 백신의 접종을 시작했다.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백신을 만들어 낸 사힌과 튀레지 부부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의 올해의 인물에 선정됐을 때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 좋은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라는 구절을 언급했다고 한다.

2020년이 몇 시간 남지 않았다. 백신의 개발에 환호하다가도 아직 줄지 않는 확진자의 수에 대한 공포가 어우러져 새해에는 지난 한해의 어려움을 잊어버리라는 말도 하기 어렵다. 하지만 불안감에 사로잡혀 무기력하게 있지는 말자. 그 어느 때보다 조용히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한 해의 마지막 날, 나 자신에 대한 관찰을 해보자. 많은 이들이 작은 변화라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대단한 무언가를 이루지 못하고 가만히 서 있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우리 모두 지난 한해 잘 버텼고 누구보다 애썼다. 스스로에게 수고했다는 평범한 인사로 한 해를 마무리해보는 건 어떨까.

/송미나 대전중앙청과 대표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4.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