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중고제 축제 개최 등 중고제 판소리 육성해야

서산 중고제 축제 개최 등 중고제 판소리 육성해야

이수의 서산시의회 의원, 제258회 임시회 5붙 발언 통해 주장
중고제 판소리 보존과 진흥을 통해 국립국악원 분원 유치 강조

  • 승인 2021-01-14 20:09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이수의 서산시의원
이수의 서산시의원
이수의 서산시의원은 지난 13일 제 258회 서산시의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중고제 판소리를 서산시 차원에서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최근 한국관광공사에서 국내 명소를 배경으로 만든 이날치 밴드의 "한국의 리듬을 느껴라"라는 홍보영상이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었으며, 조선 후기 판소리 명창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이날치 밴드는 수궁가를 재해석하여 만든 곡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젊은 국악인 몇 명이 국악은 고루하다는 편견을 깨고 문화 콘텐츠로써 국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으며, 국악이야 말로 'K'콘텐츠서 발전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하며, 지금 시점에서 우리는 서편제, 동편제에 비해 대중들에게 생소한 우리 지역 중고제 판소리에 대하여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서산은 중고제 판소리의 본고장이며, 조선전기 8명창으로 꼽힌 고수관과 방만춘 명창은 해미 출신이고 근대 5명창 중 한 명인 심정순 명창은 서산 읍내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선정규 고려대학교 한국학 연구소장은 서산은 우리나라 중고제 판소리의 시원지라고 주장했고, 많은 전문가들은 고수관과 방만춘 명창의 소리가 동편제와 서편제 판소리의 근간이 됐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대표적인 명가 문인 중 심정순 후손만 유일하게 가문의 가무악을 계속 이어가고 있으며, 이제는 서산시 차원에서 육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화콘텐츠는 한 나라 또는 한 지역의 문화가 갖는 고유가치를 대중들에게 향유가치로 전환시키는 것으로 문화자원의 기획, 생산, 유통, 소비 등 일련의 과정이며, 다양성 시대인 오늘날 각 나라의 특색 있는 문화자원은 지역의 정체성을 담은 미래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우리지역의 전통 문화자원인 중고제판소리의 복원과 계승을 위해'서산시 중고제판소리 보존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발의하여 제정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내포 지역 고유의 가무악 특성을 간직한 중고제 판소리의 보존과 진흥을 통해 국립국악원 분원 유치를 추진하는 등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문화예술도시 서산'으로의 도약을 바라면서 몇 가지 제안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로, "서산시민이 중고제의 진정한 가치를 알 수 있도록 서산 중고제 가무악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조사를 통하여 학문적 체계화에 앞장서 주시기 바라며, 두 번째로, 음원 복원과 같은 연구 활동과 공연 등 전승 활동에 대한 지원방안을 강구해주시기 바라고, 또한 중고제 판소리의 저변확대를 위하여 구례 동편제 축제와 보성 서편제 축제에 버금가는 성대한 중고제 축제 개최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4.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5. 혁신도시+청사재배치 공공기관 이전 대전이 최적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