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재정비촉진구역 정비사업 속도 붙는다

대전 재정비촉진구역 정비사업 속도 붙는다

市 재정비촉진사업 활성화 계획 추진
구역 내 정비사업과 존치관리 구역 등 사업 속도 전망

  • 승인 2021-02-22 18:00
  • 신문게재 2021-02-23 2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시
대전 재정비촉진지구 내 재정비촉진사업의 속도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대전시가 재정비촉진지구 내 재정비촉진사업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면서다.

시가 가격 안정화를 위해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인 만큼 촉진지구 내 정비사업과 구역 재지정 절차를 밟고 있는 존치구역 등의 절차 및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대전시의 '2021 업무계획'에 따르면 시는 재정비촉진지구 내 재정비촉진사업 활성화 계획을 수립, 추진한다.

활성화 계획은 신주거단지 수요 증가 및 주택공급 부족에 따라 상승한 주택가격을 안정화 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8개 촉진지구 내 27개 촉진구역에 대한 활성화 대책을 수립했다.

상세히 살펴보면 서구 도마변동재정비촉진지구 2구역 4구역 5구역 6-1구역 13구역과 유성구 유성시장촉진지구 장대A구역, C구역 등에 대한 촉진구역계획 변경 등 활성화 계획을 추진한다.

현재 도마변동 2구역과 6-1구역은 구역 재지정 절차를 밟고 있으며 4구역과 5구역은 추진위원회 설립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13구역은 오는 25일 열리는 재정비심의를 앞두고 있다.

존치구역으로 남겨진 유성 장대A구역과 C구역도 구역 재지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유성구에서 장대A, B, C 등에 대한 정비계획변경 용역을 진행, 유성시장 촉진지구에 대한 전반적인 계획을 세우고 있다.

정비업계에선 시가 활성화 대책을 추진함에 따라 촉진지구 내 정비사업 뿐 아니라 지구 내 존치구역 사업 또한 속도가 붙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시가 주택가격 안정화를 위해 활성화 대책을 추진하는 만큼 촉진지구 내 정비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비구역 뿐 아니라 구역 재지정 절차 등을 밟고 있는 존치구역에 대한 사업 속도도 빨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신주거단지 수요 증가와 주택공급 부족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만큼 재정비촉진지구 내 정비사업과 존치관리구역 등의 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4.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