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충남대병원-(주)딥메디 맞손… 스마트폰으로 심혈관 건강 관리

세종충남대병원-(주)딥메디 맞손… 스마트폰으로 심혈관 건강 관리

AI 모바일 플랫폼 기반 진단관리시스템 공동개발, 스마트병원 시스템 구축

  • 승인 2021-02-25 18:17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딥메디 업무협약
세종충남대병원은 25일 ㈜딥메디와 모바일 플랫폼 기반 심혈관질환 진단관리시스템 공동개발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 네 번째가 나용길 원장, 다섯 번째가 이광진 대표이사. /세종충남대병원 제공
세종충남대병원이 ㈜딥메디와 함께 인공지능(AI)을 적용한 모바일 플랫폼 기반 진단관리시스템 공동개발에 나선다.

양 기관은 25일 병원 4층 대회의실에서 AI 기반 심혈관질환 생체정보 처리 알고리즘 연구개발, 정부·관련 기관 과제를 위한 컨소시엄 협력, 스마트병원 시스템 구축을 위한 인·물적 자원 협력 등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동개발에 나선 심혈관질환 진단관리시스템은 손쉽게 사용하는 스마트폰 카메라의 광학센서를 기반으로 한다. 모세혈관의 혈류와 혈관 탄력도를 측정하고, AI를 이용해 혈압과 심혈관질환을 예측하는 최첨단 기술이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2~3초간 손가락을 접촉시켜 혈관 건강을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으며, 기존의 맥파(脈波) 전달 속도를 이용한 혈압측정 방식보다 정교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번 연구를 책임지는 세종충남대병원 심장내과 윤용훈 교수팀은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통해 질환 여부를 판독한다는 구상이다. 병원측은 ㈜딥메디가 보유하고 있는 의료용 AI 알고리즘을 통해 심혈관질환을 예측하면 현재 형성된 심혈관 측정 의료기기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혁신적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용길 원장은 "뛰어난 원천기술을 보유한 ㈜딥메디와 세종충남대병원이 융합해 협력하면 새로운 아이디어나 상당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른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기업들도 세종으로 모이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광진 대표는 "벤처기업들은 임상시험을 함께할 의료기관을 발굴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현실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화라는 경영이념을 보유한 세종충남대병원과 공동개발을 할 수 있어 매우 좋은 기회로 생각한다"며 "세계적 혁신기술을 선도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공지능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 기업인 ㈜딥메디는 2017년 아산나눔재단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대상 수상을 계기로 창업했다. 네이버 투자 스타트업 기업, 미래과학기술㈜ 투자 기업, 삼성벤처투자 기업에 각각 선정됐으며 2019년에는 스마트폰 카메라만으로 혈압을 측정할 수 있는 모바일 앱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만성질환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혈압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4.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