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6.혈액 수급 비상! 코로나 시대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의 고군분투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6.혈액 수급 비상! 코로나 시대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의 고군분투

  • 승인 2020-09-04 09:18
  • 수정 2020-10-02 17:05
  • 신문게재 2020-09-04 4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DJI_0001.00_12_32_18.스틸012
헌혈의 집 대전 으능정이 센터에서 시민들이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가속화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지자체와 지역사회의 움직임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 중도일보는 코로나19를 이겨내는 지역민들의 이야기 '힘내라 대전'을 기획코너로 마련해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내는 방법을 찾아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코로나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 글 싣는 순서 

 

1.지역경제 살리는 희망의 메시지 '비대면 장터 

2.코로나 시대 온라인으로 소통하는 '대전의 작가들'

3.관객을 찾아가는 코로나 치유 음악회 '발코니 콘서트' 

4.다시 열린 축구장 '집관' 보다 '직관' 

5.코로나 정복을 넘어 세계로 '바이오니아의 도전' 

6.혈액 수급 비상! 코로나 시대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의 고군분투 

7.리그 꼴찌 한화이글스 무관중 시대의 코로나 응원단

8.코로나 극복의 작은 기적! 골목상권 살리는 지역화폐(대덕e로움 카드)

9.코로나 최전선 보건소 사람들의 하루

10.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전통시장 사람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의료 현장에서의 혈액수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올해 2월 국내 코로나 감염자의 확산으로 시민들의 외부활동이 위축되면서 혈액 수급에 큰 차질을 빚었다. 기업, 공공기관, 학교 등 단체헌혈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혈액보유량이 3~4일 치로 급감했고 급기야 재난문자로 헌혈 동참을 호소하는 위기 상황으로 이어졌다. 6월 이후 코로나 방역이 효과를 나타내며 혈액수급도 어느 정도 안정감을 찾았지만 광화문 발 코로나의 재확산으로 대전충남세종 혈액원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DJI_0001.00_03_07_07.스틸006
대전세종충남 혈액원 직원들이 혈액센터에서 수급된 혈액을 분류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은 대한적십자사가 혈액수급을 위해 운영하는 전국 3개 권역 중 수도권에 이어 2권역에 해당한다. 대전·세종·충남을 비롯해 호남권을 담당하고 있고, 대전 혈액원이 주무 혈액원 혈액원이다. 

DJI_0001.00_02_59_08.스틸005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 혈액원

 

올해 초부터 시작된 혈액 수급 차질로 대전·세종·충남권역의 혈액 수급도 큰 차질을 빚었다. 고등학교 및 대학의 개학연기로 헌혈 버스를 통한 단체헌혈의 취소로 이어졌고 자연스레 헌혈자 급감으로 이어졌다. 대전세종충남 혈액원 자료에 의하면 작년 1월~7월 대비 헌혈의집에서 진행된 헌혈 건수는 221건이 감소했고 헌혈 차량을 통한 단체 헌혈은 9,156건이나 감소했다. 단체헌혈 감소 현황을 보면, 고교생은 16,157건이 줄었고, 대학은 6,037건이 줄었다. 다행히 군부대와 일반단체의 적극 협조로 전체 감소폭을 그나마 줄일 수 있었다. 

DJI_0001.00_02_37_38.스틸004
코로나19로 헌혈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대전세종충남 혈액원 직원들이 수집된 혈액을 분류하고 있다.

 

손일수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장은 "원활한 혈액 공급을 위해선 전체 비중의 5일 치 여유분을 유지해야 하는데 전국적으로 7월 중순 기준으로 4.5일분을 어렵게 유지하고 있다"며 "전체 헌혈자 중 상당수가 10대와 20대 비중이 큰 것을 감안했을 때 중장년층의 적극적인 참여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DJI_0001.00_03_29_16.스틸007
헌혈자 감소로 혈액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대전세종충남 혈액원 직원이 비어 있는 혈액냉동고에서 혈액을 샘플을 옮기고 있다.

 

실제로 기자가 혈액원을 방문한 7월 중순에도 혈액원 냉동 창고에는 빈자리가 상당수 보였다. 혈액 재고를 담당하고 있는 관계자는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혈액형별 빈자리가 제법 드러나는 편"이라며 "아직은 혈액 수요를 맞춰가고 있지만,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변수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DJI_0001.00_09_07_55.스틸013
코로나19로 헌혈 참여율이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가스기술공사 대전지사 직원이 헌혈버스에서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SNS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헌혈 관련 허위정보도 헌혈 독려를 방해하는 요인 중 하나다. 손 원장은 "헌혈로 코로나에 걸릴 수 있다. 빈혈이 심해지거나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등의 정보가 난무하고 있다"며 "헌혈은 우리 몸에 있는 전체 혈액의 여유분에서 극히 일부에만 진행되기 때문에 빈혈로 인한 건강악화는 전혀 염려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 감염 위험에 대해선 "헌혈 이전에 충분한 시료 검사와 역학 조사가 진행된다. 헌혈에 사용되는 주삿바늘 같은 소모성 의료품은 일회용으로 사용 후 곧바로 폐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원장은 "생명을 살리고 이에 동참한다는 의지를 갖고 헌혈에 참여해주기를 바란다"며 "대전시민들을 비롯한 세종, 충남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헌혈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이 기사는 구글 저널리즘 긴급구제 펀드(Journalism Emergency Relief Fund, JERF)의 지원을 받아 작성된 기사입니다. 

■동영상 기사는 중도일보 홈페이지와 유튜브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