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차별 확대 중단하라" 학비노조 대전교육청서 농성

"비정규직 차별 확대 중단하라" 학비노조 대전교육청서 농성

정문 닫아 민원인 불편 겪어

  • 승인 2021-01-14 16:41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대전교육청1111
14일 오전 학비노조 대전지부가 교육청 안팎에서 농성에 나서면서, 출입문이 봉쇄됐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비노조) 대전지부는 14일 대전교육청 안팎에서 임금협상과 현수막 철거 금지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이면서 소동이 빚어졌다.

이들은 이날 오전 대전교육청 정문에서 '비정규직 차별 확대 중단, 교육감은 차별 해소 응답하라', '명절휴가비 차별 이유 없다. 복리후생 차별 해소하라' 등이 적힌 현수막을 걸고 시위했다.

대전교육청 직원들은 정문의 출입문을 봉쇄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 집회로 대전교육청에 업무를 보러온 민원인들이 불편을 겪었다.

노조 측 집회는 오전에만 진행됐고, 교육청은 오후부터 출입구를 개방했다.

노조 측은 "임금 협의와 관련한 수정안을 냈는데 계속 거절을 당하고 있고, 쟁의 투쟁 기간에 낸 현수막을 교육청에서 법적 근거도 없이 철거하고 있다"며 "교육감과 면담을 요구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교육청은 현수막 문제에 대해 노조 측과 면담을 하기도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현수막 철거에 대해선 노조 측에 수차례 공문 전달을 한 뒤 진행했고, 노조 측과 면담을 통해 서로의 의견을 주고 받았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4.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5.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