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70주년 기획- 위기의 대학 기회로1]생존위기 내몰린 대학, 눈물의 벚꽃엔딩

[창간 70주년 기획- 위기의 대학 기회로1]생존위기 내몰린 대학, 눈물의 벚꽃엔딩

대부분 정원 미달 존폐 위기 현실로
학령 인구 급감, 수도권 쏠림 원인
대전 2021 수능응시생 전년 대비 12% 줄어

  • 승인 2021-02-14 18:19
  • 신문게재 2021-02-15 1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PCM20181120000240990_P4
[창간 70주년 기획-위기의 대학 기회로]

1. 현 주소

2. 지역사회 문제로 확대

3. 강점 살린 '특성화' 필요

4. 대학·지자체·교육청 머리 맞대야



'지역대학의 위기'는 '지역사회의 위기'와 일맥상통한다. 대전의 많은 청년들은 취업이라는 꽃길을 기대하며 '인 서울' 대학으로 떠나 돌아오지 않는다. 청년이 떠난 대전의 지역 균형발전 요구는 공허한 메아리에 그치고 있다. 여기에 지역대들은 대학 진학 인구 급감이라는 폭격을 맞아 사실상 패닉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와 함께 지역인재를 잡지 못하는 대학은 결국 소멸 위기에 직면해 있다.

중도일보는 올해 창간 70주년을 맞아 지역대학이 직면해 있는 위기와 실태를 진단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 마련을 위한 기획시리즈를 총 4회에 걸쳐 다룬다. <편집자 주>



[창간 70주년 기획-위기의 대학 기회로]

1. 현 주소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신입생 미충원으로 지역대학들이 휘청이고 있다. 갈수록 학령인구 감소 추세로 결국은 수도권 쏠림으로 서울권 대학만 살아남는 반면, 신입생 모집에 난항을 겪는 지역대는 결국 존폐 위기를 겪을 수밖에 없는 구조에 직면해 있다.

대학의 존폐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앞으로의 전망 역시 밝지 않다는 관측이 대학 관계자들 사이에서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매년 반복되는 위기 속에서도 유독 올해의 상황이 이전의 어느 해 보다 무겁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까닭이 있다.

2021학년도 수능 응시자는 43만여명으로, 대학 입학정원인 49만여명 보다 크게 모자라 역전 현상이 본격화했다는 점이다.

대학 입학 가능 인구수가 2025년 37만 6000명까지 감소한다는 게 교육부 통계다.

이렇다 보니 지역은 현실은 암담하다. 지난달 마감된 정시모집 경쟁률만 놓고 보면 지방대는 신입생 미달이라는 최악의 위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

대전지역 4년제 대학의 2021학년도 정시모집 결과 한남대 2.82대 1, 한밭대 2.74대 1, 목원대 2.12대 1, 배재대 1.54대 1에 그쳤다. 그나마 국립대인 충남대가 3.30대 1로 겨우 넘겼고, 사립대에선 대전대와 우송대가 각각 3.30대 1, 6.96대 1을 보였지만, 지난해보다 급락했다. 수험생 1명당 3곳의 대학에 원서를 쓰고, 복수 합격 때 1곳을 선택하게 돼 있어 산술적으로 최소 3 대 1은 돼야 겨우 정원을 채울 수 있다. 사실상 정원 미달의 마지노선이 깨진 셈이다.

대학 정원 미달은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다. 대학 재정의 대부분을 등록금에 의존하는 지방 사립대의 경우 존립마저 위태로운 상황이다. 겉으로 괜찮은 것 같지만 국립대 역시 우수 학생의 수도권 쏠림현상으로 곤혹스럽긴 마찬가지다.

게다가 뽑아 놓은 학생들도 언제 수도권으로 빠져나갈지 알 수 없는 상황에 처해 있다.

이미 대학가에선 벚꽃 피는 순서대로 망한다는 '벚꽃엔딩' 속설이 현실화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은웅 한남대 입학처장은 "내년도 올해와 같이 어려운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이런 가운데 수도권 대학의 정원 규제가 없이, 편입학으로 지역대 학생들을 뽑아 올리고 있고, 지역 대학들은 더욱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쟁률 제고를 위해 지역 자원에 포커싱을 맞춰 입학 관련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만들어 지역 학생들을 유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앞으로의 전망은 더욱더 어둡다.

학령인구 감소 추세는 더욱 가속화되고, 이 영향에 따라 대학 입학 가능 인원 감소도 지속 될 것이라는 게 교육계의 판단이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대전지역에서 2021학년도 수능에 응시한 수험생은 모두 모두 1만 5074명으로 지난해(2020학년도) 응시자 1만 6888명 보다 12%(1814명) 감소했다. 2019학년도와 비교하면 3600명 가까이 줄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는 "수시뿐 아니라 정시에서도 서울 수도권 소재 대학으로 집중화 현상이 앞으로 더 가속화돼 지방권 소재 대학은 사실상 정시에서 신입생 채우지 못하는 상황이 크게 확대될 수 있다"며 "수시에서 신입생을 뽑지 못해 정시에서 선발하고 있고, 정시에서는 지원 기피 현상까지 발생한 지방대로선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3.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4.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5.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1.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2.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