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눈사태 실종교사, 오늘 인천공항으로 들어온다

네팔 눈사태 실종교사, 오늘 인천공항으로 들어온다

네팔 항공운항 통제령으로 국내 운구 난항 속
일본 정부 전세기 운항 소식에 탑승 허락 받아
오늘 오후 日 나리타공항서 인천공항으로 입국

  • 승인 2020-05-23 12:59
  • 수정 2020-05-23 13:03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3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모습. 연합뉴스DB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숨진채 발견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온다. 지난 1월17일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지 120여 일 만이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네팔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지난 1월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도교육청 소속 교사들은 같은달 17일 네팔 데우랄리 산장에서 히말라야 롯지로 하산하던 중 눈사태에 휩쓸려 4명이 실종됐다. 현지 구조 당국은 영하권 날씨와 강풍·눈사태 등 기상악화로 인해 실종자 수색에 난항을 겪어왔지만, 사고 지점에 쌓였던 눈이 녹으면서 지난 4월 25일부터 차례로 시신을 수습했다.

도교육청과 외교부 등은 사고 100여 일만에 시신을 모두 수습했지만, 국경 봉쇄령으로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유가족의 동의를 얻어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했다.

네팔은 현재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운항 통제령이 내려진 상태다.

이런 가운데 도교육청은 일본 정부가 현지에 체류된 자국민의 귀국을 위해 전세기를 보낸 것을 확인하고, 일본 외무성 등의 협조를 받아 도교육청 직원과 유가족 탑승을 허락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 현지지원단과 유가족 등 4명은 네팔 수도인 카트만두에서 일본 도쿄를 거쳐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며, 이때 유해도 함께 운구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국내 운구를 위해 힘써준 외교부 등에 감사드린다"며 "실종 교사의 장례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3.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4.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3.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4.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