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이어 27일 대거 등교개학에 교원 업무부담 호소

고3 이어 27일 대거 등교개학에 교원 업무부담 호소

고3 입시 직결로 매일 등교 방침 불구
나머지 학년 여전히 격일제·격주제 등 등교안 놓고 고심
전교조 대전지부 "뭐든 학교 알아서 하라는 탁상행정"

  • 승인 2020-05-26 17:10
  • 수정 2020-05-26 17:10
  • 신문게재 2020-05-27 2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등교 언제쯤
27일 예정대로 고2·중3, 초1~2, 유치원생이 등교개학을 맞는다. 대전에서는 지난해 기준 8만728명, 전국에서는 237만 명이 학교에 간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대다수 학교는 학년별 격주제·격일제 등을 통해 등교하는 학생들을 최대한 분산시킨다는 방침이다.

26일 대전 교육계에 따르면 대전교육청은 각 학교에 등교 개학과 관련한 다양한 안을 제시했지만 최종적으로는 학교마다 상황에 따라 학부모 의견수렴 등을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단, 중·고등학교는 학급당 28명 이상이 되면 과밀학급으로 분류해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등 등교 인원이 3분의 2가 넘지 않도록 권고했다.

대전에서는 대학 입시가 걸린 고3은 매일 등교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27일 등교 예정인 학생들은 학교마다 천차만별이다.

교육 당국이 학생들의 등교 개학을 놓고 다양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지만 일선 학교에선 어떠한 안도 수용하긴 어려운 모양새다. 학생들이 마스크 상시 착용이 어렵고 학생 간 거리두기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으로 대다수 학교에선 격주·격일로 나눠서 학생들이 등교하는 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이태원발 집단감염이 가라앉지 않는 상황에서 학교 내부적으로나 학부모들 사이에서도 등교를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탓이다.

긴급 돌봄도 사업 이름만 바꿔 계속 진행하는 상황인지라 초등 저학년 교원들은 교육뿐만 아니라 돌봄 업무에도 투입되면서 업무 과중을 호소하고 있다.

앞서 대전교육청이 학교 방역·생활지도를 지원하는 목적으로 37억 원을 투입해 유·초·중·고에 '교육활동 지원인력'을 배치한다고 밝혔지만 정작 업무 경감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분위기다. 교육활동 지원인력을 선발하고 예산을 집행하는 등 주요 업무는 모두 기존 교원이 담당하게 됐기 때문이다.

맞벌이 가정은 보육을 놓고 한계에 다다르면서 어쩔 수 없이 절반 가까이 긴급 돌봄을 이용하는 추세다. 지난 22일 자로 대전 유치원생 중 긴급 돌봄에 참여한 원생 수는 전체 2만2195명 중 1만124명으로 45.6%에 달한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교육청은 가이드라인이 필요한 사안은 학교 자율에 맡기고, 정작 학교 자율이 필요한 사안은 지침으로 제한을 두는 엇박자를 되풀이하고 있다. 지금 교사들은 교육 활동과 방역 활동만으로도 충분히 지쳐 있다"며 "예산을 배분한 뒤 이후는 뭐든 학교가 알아서 하고 책임지라는 탁상행정이 교사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